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2대 주주 갈등 … 용산개발사업 이사회 또 무산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의 실질적 경영권을 둘러싼 1·2대 주주 간 갈등으로 또다시 이사회가 무산됐다. 시행사인 드림허브프로젝트금융투자㈜(이하 드림허브)는 20일 오후 열기로 한 이사회를 의결 정족수 미달로 개최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자산관리위탁회사(AMC)인 용산역세권개발㈜의 지분 인수 안건은 다음 이사회로 넘겨질 것으로 보인다. 코레일의 AMC 지분 인수와 관련해 드림허브 이사회가 파행을 겪은 것은 지난달 19일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그 사이 지난 8일 열린 긴급이사회는 자본금 고갈 위기에 따라 지분 문제를 접어 두고 2500억원의 전환사채(CB) 발행만 논의한 바 있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코레일이 상정한 ▶옛 삼성물산의 AMC 지분 45.1%(현재 롯데관광개발 잠정 보유) 인수 ▶코레일의 AMC 지분율 확대를 위한 사업협약 변경 ▶협약 변경을 위한 주주총회 소집 등 세 가지 안건을 협의할 예정이었다.



 코레일이 이 지분을 인수하면 AMC 지분율을 기존 29.9%에서 75%로 늘려 롯데관광개발(70.1%→25%)을 제치고 AMC 경영권을 차지하게 된다. 용산국제업무지구의 모든 개발 실무를 담당하는 AMC를 직접 경영함으로써 현행 통합 개발방식을 단계적 개발로 전환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사업계획 변경을 추진하겠다는 것이 코레일의 복안이다. 하지만 롯데관광개발이 지분 양도와 개발계획 변경에 강하게 반발하는 데다 상당수 민간 출자사가 선뜻 어느 한쪽의 손을 들어 주지 못하고 있어 연내 사업 정상화가 어려워졌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