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무살 연하 양자삼은 60대女, 홍삼즙 먹인뒤

거액의 보험금을 노리고 아들로 입양했던 40대 내연남을 살해한 60대 여성과 범행에 가담한 아들 등이 경찰에 붙잡혔다.



60대 여성, 보험금 노리고 범행

 경기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0일 양아들을 살해한 혐의(살인 등)로 윤모(64·여)씨와 윤씨의 아들 박모(38)씨를 구속했다. 또 범행에 가담한 박씨의 아내 이모(35·여)씨와 보험설계사 유모(52·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윤씨는 2010년 2월10일 새벽 경기도 안양시 자신의 집에서 양아들 채모(당시 42)씨에게 수면제를 탄 홍삼 즙을 먹인 뒤 거실에 있던 연탄난로 덮개를 열고 외출해 연탄가스 중독으로 위장해 살해한 혐의다. 부검 결과 채씨의 몸에서는 1회 복용량의 30~50배에 해당하는 수면제 성분이 검출됐다.



 경찰 조사 결과 윤씨는 2002년 말쯤 안양의 한 골프장에서 채씨를 처음 만났다. 채씨는 윤씨가 공시지가 기준 40억원이 넘는 5층짜리 건물을 소유한 재력가라는 점을 알고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만난 지 2~3개월 만에 동거를 시작했다. 하지만 20살이나 어린 남자와 한 집에서 산다는 것에 대한 이웃의 따가운 시선을 의식, 2004년 2월 채씨를 양아들로 입양했다.



 그러나 2005년부터 채씨가 다른 여성들을 만나고 다닌 데다 폭력성향까지 보이자 이들 관계는 급속히 악화됐다. 윤씨는 채씨가 숨지기 한 달 전쯤 사망 시 4억3000만원의 보험금을 받을 수 있는 생명보험 3개에 가입하는 등 채씨 명의로 모두 12개의 보험에 가입했다. 또 채씨가 숨지기 1~2일 전에는 친아들 부부와 안양, 서울, 강원 평창을 돌며 수면제 80알을 나눠 샀다고 경찰은 전했다.



 윤씨는 살해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최모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