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박물관 부지 줄게 국가기관 청사 다오”

대구시 동구와 수성구를 잇는 동대구로(5㎞)는 대구의 관문이다. KTX 동대구역을 빠져 나와 남쪽으로 이어지는 간선도로(왕복 10차로)다. 동대구로 주변에는 상공회의소, 무역회관, 증권사·은행·보험사, 병·의원 등이 늘어서 있다. 또 법원·검찰청·방송국·신문사도 있어 유동인구가 많다. 동대구역에서 1㎞쯤 떨어진 곳에 대구경북지역본부세관이 있다. 하지만 다음달 중순이면 빈 건물이 된다. 달서구에 정부대구지방합동청사가 생겨 그곳으로 이전하기 때문이다.



내달 말까지 합동청사로 이전
시, 기획재정부 등과 협의
시민 편의시설 등 활용 추진

 대구의 특별지방행정기관 이전이 잇따르면서 대구시가 이들 기관의 청사 확보에 나섰다. 도심 노른자위에 위치해 활용가치가 높기 때문이다. 대구지방보훈청·대구지방국세청·대구경북지역본부세관·대구지방환경청 등 9개 특별지방행정기관은 다음달 말까지 합동청사로 이전할 예정이다. 이전 기관의 직원은 모두 687명이다. 합동청사는 달서구 대곡동에 지하 3층·지상 9층 규모로 행정안전부가 1000억원을 들여 건립했다. 민원인의 편의를 위해 대구시내에 산재한 국가지방행정기관을 한 곳에 모은 것이다.



 시가 관심을 갖는 기관은 국세청·보훈청·세관·환경청 등 네 곳이다. 시내에 골고루 분산돼 주민을 위한 시설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시는 이를 대구시 소유인 수성구 황금동의 국립대구박물관 부지(9만8600㎡)와 교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기획재정부와 해당 기관을 설득해 땅을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늦어도 내년 2월까지 교환 협상을 마칠 방침이다. 확보한 청사에는 건설본부 등 시의 부서가 입주하거나 시민 편의시설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시는 대구지방병무청·징병검사장·대구기상대도 교환 대상에 넣었다. 이들 기관이 내년 중 동구 혁신도시와 동촌유원지로 이전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시는 곧 이들 기관과 협의를 시작할 계획이다.



 협상에 어려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국세청이 현 청사를 북대구세무서 건물로 사용하겠다는 방침을 세워서다.



 대구시 남석모 회계과장은 “대구박물관이 들어설 때 부지를 국가에 넘기지 않은 데다 마침 정부대구합동청사가 생겨 땅을 맞바꾸기로 한 것”이라며 “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특별지방행정기관=특정한 중앙행정기관에 소속된 지방행정조직으로 관할 구역 내에서 소속 기관의 행정사무를 처리한다. 지방의 업무지만 전국적 통일성이나 전문성이 요구돼 지방자치단체에 위임하는 것이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될 때 설치한다. 국세청·병무청 등이 대표적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