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부미인 되려다 '앗 뜨거'…피부관리실 불법시술 성행

요즘 대세가 '피부 미인'이다. 그래서 피부관리실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상당수 업소에서 불법 시술이 버젓이 행해지면서 각종 부작용 등 소비자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JTBC가 보도했다.



최근 한 피부관리실에서 시술을 받은 대학생 최단비 씨는 한 달간 병원 신세를 져야 했다. 피부를 얇게 벗겨내는 박피 시술이 잘못됐기 때문이다.



[최단비/피부관리실 이용 피해자 : 좁쌀 여드름이 목과 턱쪽에 이런 곳에 다 올라오면서 더 화끈거리고 간지럽고 가려움까지 왔어요.]



최씨가 받은 피부 박피술은 병원 외에는 금지된 의료행위. 이뿐 아니다. 피부 재생을 돕는다며 아예 미세 침으로 얼굴에 상처를 내는 위험한 시술까지 하는 피부관리실도 적지 않다.



이곳은 강남의 한 피부관리실. 실제 불법 의료 행위가 벌어지는지 소비자에게 부작용에 대해 설명하는지 직접 상담을 받아보겠다.



[A 피부관리실 관계자 : (시술 부작용은 없어요?) 바늘 길이에 따라 다른데 처음엔 너무 긴 것으로 안 쓸 겁니다. (병원과) 시술은 똑같고요.]



또 다른 피부관리실.의료 도구들이 선반 위에 아무렇게나 방치돼 있다.



[B 피부관리실 관계자 : 얼굴에 스크래치를 내는 도구인데 각각 개인 이름을 써놓았으니까 (위생 상태는) 괜찮아요.]



한 소비자단체의 조사 결과 이처럼 불법 시술을 하는 피부관리실은 서울의 경우 10곳 중 4곳이나 됐다. 이렇다보니 소비자 피해도 늘고 있다.



[도정은/피부과 전문의 : 비위생적이고 세균이 증식할 수 있는 위험이 있기 때문에 세균이나 곰팡이 감염 우려가 큽니다.]



실제 피부관리실 이용자 5명중 1명은 붉은 반점이나 발진, 흉터 등의 부작용을 호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부관리실의 만연한 불법시술, 예뻐지고 싶어하는 소비자들에게 되레 심신의 고통만 안기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지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