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교권 무너졌다지만 사제간 존중 부럽다

학생들과 이주호 교과부 장관(오른쪽 셋째)을 만난 앤드루 교장(오른쪽 둘째). [연합뉴스]


한국식 인사 예절, 한국어·태권도·봉산탈춤 등을 가르치는 미국 뉴욕시의 데모크라시 프렙 차터스쿨(자율형 공립학교) 교장과 학생 40명이 방한, 20일 교육과학기술부를 찾았다. 이 학교 세스 앤드루(32) 교장은 2001년 충남 천안 동성중학교 원어민 영어 보조교사로 활동하던 중 한국 교육에 깊은 인상을 받아 자신의 고향 뉴욕 할렘가에 2006년 이 학교를 설립했다(본지 10월 29일자 2면 보도). 다음은 앤드루 교장과의 일문일답.

‘프렙 차터스쿨’앤드루 교장
이영애 후원, 학생들과 방한



 - 지난 9일 입국했는데, 일정은.



 “내가 교사로 일했던 동성중학교, 그리고 경북 경주 선덕여고를 방문했다. 포스코 등 기업도 둘러봤다.”



 - 학생들 반응은 어땠나.



 “할렘가 출신이고 흑인·라틴계가 많아 한국 학생들이 우리 학생들을 꺼릴 줄 알았다. 그런데 뜨겁게 환대를 해줘 우리 학생들이 큰 감동을 받았다. 헤어질 때 서로 울면서 e-메일 주소를 주고 받더라.”



 - 학생들과 경험한 한국 교육 강점은.



 “교권이 추락했다고 하나 한국은 학생들이 교사를 존경한다. 교사에 대한 존경이 교사와 학생 간, 학생 서로 간의 존중으로 이어진다. 그래야 좋은 교육이 가능하다.”



 - 방문 비용은 어떻게 마련했나.



 “ CJ 등 한국기업의 협찬을 받아 학생 20명만 데리고 올 계획이었다. 그런데 배우 이영애씨가 우리의 방문 소식을 신문에서 보고 연락을 해왔다. 이영애씨가 20명의 여행 비용을 대줘 40명이 올 수 있었다.”



성시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