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원자바오, 노다 빼고 정상회담

19일 오후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 앞서 각국 정상들이 손을 맞잡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잉락 친나왓 태국 총리, 응우옌떤중 베트남 총리, 이명박 대통령, 원자바오 중국 총리, 훈센 캄보디아 총리, 노다 요시히코 일본 총리. [프놈펜=연합뉴스]


한·중·일 간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이 20일 시작된다. 3국 통상장관이 이날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가 열리는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공식 개시 선언을 할 예정이다. 협정이 타결, 발효되면 북미·유럽연합(EU)에 이은 세계 3위의 지역통합시장이 탄생한다. 세 나라의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은 전 세계의 20%(14조3000억 달러), 인구는 22%(15억2505만 명) 규모다. 이와 함께 동아시아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의 협상 개시도 선언된다. 2015년 타결을 목표로 내년 초 협상이 시작된다. 참여국은 아세안 10개국과 한국·중국·일본·호주·뉴질랜드·인도를 합쳐 모두 16개국이다.

캄보디아서 아세안 + 3 정상회의
두 정상, 일본 우경화 우려 공감
한·중·일 오늘 FTA 협상 개시 선언



 한·중·일 FTA는 그간 3국 정상회담 때마다 빠지지 않고 등장하던 의제였다. 그러나 막상 개시를 선언할 때엔 중·일의 영토 갈등 탓에 통상장관들이 대신한다. 아세안+3 정상회의 기간 중 열리던 한·중·일 정상회담, 한·일, 중·일 회담도 잡히지 않았다.



 최경림 외교통상부 FTA 교섭대표는 이와 관련, “최근 정치 여건상 이번 회의에선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가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19일엔 한·중 정상회담만 열렸다. 두 정상은 일본 우경화에 대한 우려를 공유했다고 한다.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가 먼저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영토·영해 문제는 회의 의제가 아니다”라며 “일본이 군국주의를 청산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최금락 청와대 홍보수석이 전했다.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일본 총리가 아세안과의 정상회담에서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은 국제사회의 공동 우려 사항”이라며 국제법에 따른 해결을 촉구한 걸 의식한 듯했다.



그러자 이명박 대통령이 “일본의 우경화가 주변국들의 불안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이날로 11번째 만났다. 올 들어서만 세 번째다. 이 대통령이 내년 2월, 원 총리가 내년 3월 물러나니 마지막 만남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