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입사 초년생 25명 ‘보은의 장학금’

영진전문대학 졸업생들이 후배를 위해 장학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왼쪽부터 표창수 지도교수, 1학년 대표 김은철씨, 졸업생 대표 조용혁씨, 이종녕 전자정보통신계열 교수. [사진 영진전문대학]
19일 오전 11시 대구시 북구 복현동 영진전문대학 본관 회의실. 이 대학 출신인 조용혁(26)씨가 후배 대표인 김은철(23)씨에게 1000만원이라고 적힌 장학금 증서를 건네며 밝게 웃었다. 전달식에는 재학생과 교수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김씨는 “선배들이 후배를 지원해 주니 정말 든든하다. 선배들처럼 좋은 결실을 맺도록 더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영진전문대학 졸업생들이 ‘후배사랑 장학금’을 내놓았다. 주인공은 조씨 등 25명으로 전자정보통신계열의 ‘모바일디스플레이반’ 1기 출신이다. 모바일디스플레이반 전원이 지난해 말 삼성디스플레이에 입사했으며 현재 충남 아산사업장에서 근무하고 있다.

모바일디스플레이반은 대학이 삼성디스플레이와 협약을 체결한 뒤 회사에서 필요한 내용을 가르치는 과정으로 2010년 9월 개설됐다. 학교 측은 회사가 주문한 프로그램 로직제어 등 전공교육과 영어·일본어를 가르쳤다. 방학 때에는 경북대 디스플레이연구소에서 디스플레이 공정교육도 시키는 등 다양한 실무교육을 했다.

 이들은 좋은 직장에 취업할 수 있게 해 준 학교와 교수들에게 보답할 방법을 찾다 후배들에게 장학금을 주기로 의견을 모았다. 전달식에는 조씨가 대표로 참석했다. 그는 “교수님들이 잘 가르쳐 주신 덕분에 최고의 기업에 입사했다”며 “후배들도 열심히 해 모바일디스플레이반의 전통을 이어 갔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이날 참석한 학생들은 “열심히 공부해 부끄럽지 않은 후배가 되겠다”고 답했다.

 학교 측은 모바일디스플레이반 1학년 중 성적이 좋고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을 선발해 이 장학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표창수 지도교수는 “졸업생들이 좋은 직장에 들어가 학교의 명예를 빛낸 것도 고마운데 후배를 생각해 장학금까지 내놓다니 얼마나 대견한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