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릉에 안성기 영화박물관 세운다

안성기
‘국민 배우’ 안성기(60)씨의 영화박물관이 강원도 강릉에 들어선다.

 안성기씨와 최문순 강원도지사, 손성목 참소리축음기·에디슨박물관장은 19일 도청에서 업무협약을 하고 안성기 영화박물관을 건립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관장은 안씨가 맡는다.

 안성기 영화박물관은 강릉시 저동 참소리박물관 옆 2223㎡ 터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지어진다. 박물관은 연기생활 55년째인 안씨와 수집 경력 55년의 손씨가 빛과 소리, 영상이 어우러진 명소를 만들자고 의기투합하면서 추진됐다. 손씨는 “안씨와는 사돈간으로 20여 년 전부터 세계적인 박물관 건립을 논의해왔다”고 밝혔다. 안씨는 외가가 강릉이어서 어릴 때 방학만 되면 놀러 왔다고 한다.

 박물관에는 안성기씨의 영화인생 55년을 담은 자료가 소장된다. 협약식에서 안씨는 “관장이란 호칭이 낯설고 부담스럽지만 강릉에 예술이 꽃피고 박물관이 강원도 명소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안성기 영화박물관 기공식은 24일 열린다. 안씨 부부와 영화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2014년 개관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