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도움으로 46년 만에 혈육 찾아

김순금씨 가족. 왼쪽부터 큰언니 순학씨, 순금씨, 어머니 남현조씨, 둘째 언니 순남씨.


“엄마, 언니 왜 날 안 찾았어.”

어머니·언니 만난 김순금씨



 김순금(54·여)씨는 지난 3일 46년 만에 만난 어머니와 큰언니를 부둥켜 안고 펑펑 울었다. 어머니 남현조(88)씨와 큰언니 순학(58)씨는 “삼척에 있는 줄 알고 거기만 찾아 다녔어”라며 함께 울었다.



 순금씨가 가족과 헤어진 때는 1966년. 당시 여덟 살이었던 그는 강원도 태백 에서 알고 지내던 아줌마의 손에 끌려 서울행 기차를 탔다. 신당동 한 부자집에 보내진 순금씨는 서른 살 때 지금의 남편을 만나 기까지 22년 동안 ‘식모살이’를 했다. 아들과 딸 모두 대학에 보냈다. 가족이 그리웠다. 하지만 ‘내가 기억하는 게 없어, 찾을 수 없을 거야’라며 포기하다 지난달 23일 집 근처 구로경찰서를 찾았다.



 “태백 인근에 살았는데, 아버지가 벌목하다 돌아가셨고 산소 근처엔 밭이 있었어요.” 순금씨가 서제공(55) 실종팀장(경위)에게 줄 수 있는 정보는 많지 않았다. 서 팀장은 전국의 경찰서에 전화를 돌려 순금씨가 살던 곳이 경북 봉화군 석포면 반야마을이라는 걸 알아냈다. 지난달 27일 토요일. 서 팀장과 황순호(32) 형사가 휴일을 반납하고 순금씨와 이 마을을 찾았다. 기적 이 일어났다. 한 주민이 “내가 아는 사람 같다”고 말한 것이다. 이 주민은 순금씨의 둘째 언니 순남(56)씨 아들의 명함을 건넸다. 순금씨 가족들을 46년 만에 이어준 명함이었다.



이가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