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싸이, AMA ‘뉴미디어상’ 받고 광란의 말춤

1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노키아 극장에서 열린 ‘제40회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 합동 피날레 무대를 꾸민 싸이(오른쪽)와 MC해머(왼쪽). [로이터=뉴시스]


‘월드스타’ 싸이(본명 박재상·35)가 팝스타 마돈나에 이어 이번엔 1980~90년대를 풍미한 세계적인 래퍼 MC해머와 합동 무대를 꾸몄다.



 1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노키아 극장. 싸이는 미 ABC 방송국 주최 ‘제40회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erican Music Awards·AMA)’에서 MC해머와 피날레 무대를 장식했다.



 두 사람은 ‘강남스타일’과 MC해머의 히트곡 ‘투 리지트 투 퀴트(Too Legit To Quit)’를 리믹스한 버전으로 퍼포먼스를 펼쳤다. 각각 까만색·흰색 옷을 입은 싸이와 MC해머는 서로의 안무를 완벽히 소화하며, 원래 한 팀인 것처럼 찰떡 호흡을 맞췄다. 이날 메인쇼에 앞서 싸이는 프리쇼인 ‘코카콜라 레드카펫 라이브’에서 ‘뉴미디어상’을 수상했다. 또 이날 레드카펫에서 오케스트라가 ‘강남스타일’을 연주하는 등 시상식 내내 ‘강남스타일’은 화제였다.



 싸이는 시상식 뒤 트위터에 MC해머와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MC해머와 함께한 공연이 어땠나요”라고 적었다. 싸이는 지난 13일엔 뉴욕에서 열린 마돈나 공연에서 그와 합동 무대를 선보인 바 있다.



이에 앞서 11일엔 독일에서 열린 ‘2012 MTV 유럽 뮤직 어워드’에서 ‘베스트 비디오’상을 받았다. 또 내년 1월 9일 미국에서 열릴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 2013’의 뮤직비디오 부문 후보에도 올라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