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내가 원하는 삶 상상하면 어떤 집 지을지 알 수 있어

‘유쾌한 집짓기’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는 김주원(42·사진) 하우스 스타일 대표는 건축가이면서 인테리어 디자이너다. 연세대 건축공학과에서 박사 과정을 마쳤고 2002년 전국민적인 관심을 모은 MBC ‘신동엽의 러브 하우스’에 출연해 ‘기찻길 옆 9평집’ 등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올 초 뜻을 함께하는 건축가들을 모아 ‘하우스 스타일’을 오픈했다.



코디네이터 김주원

 - ‘유쾌한 집짓기’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많은 사람들이 건축가가 짓는 집은 비싸고 부담스럽다는 편견을 갖고 있다. 이런 사람들에게 자신들의 요구를 실현해 줄 건축가를 소개하고, 예산관리는 물론 시공과 품질관리까지 책임져 줄 수 있는 전문가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했다. 많은 이들에게 좋은 집에 대한 경험을 제공하고, 그것이 더 높은 수준의 주택에 대한 수요를 만들어내는 선순환 구조를 이뤄내는 데 기여하고 싶다.”



 - 어떤 건축가들이 참여하고 있나.



 "‘땅콩집’ 열풍을 일으킨 이현욱, ‘금산주택’을 설계한 임형남·노은주, 조정구·문훈·조남호 등 24명의 건축가가 동참한다. 활발히 활동 중인 중진·소장파 건축가들이다. 그 외에도 16개의 시공사와 디자인 서비스 회사가 참여한다.”



 - 주로 어떤 의뢰가 들어오나.



 “은퇴 후 삶을 위한 작은 집을 원하는 베이비 부머 세대들이나, 아이들에게 집에 대한 추억을 선물해주고 싶다는 3040 샐러리맨들이 많다. 요양이나 취미를 위한 세컨드 하우스를 원하는 분 등 다양하다.”



 - 자신의 집을 짓겠다는 꿈을 가진 분들에게 조언을 한다면.



 "내가 누구인지 알면, 어떤 집을 지어야 할지 알게 된다. 내가 원하는 삶의 구체적인 모습에 대해 끊임없이 상상하기를 권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