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서 살고싶어요" 아리랑 부르는 아덴만 '그 해적들'



지난해 1월 소말리아 인근 해상.



총알이 새벽 바다위를 가른 뒤 해군특공대가 해적에 납치된 삼호 주얼리호에 진입합니다.



격실과 선교가 차례로 장악됐고, 결국 해적 8명이 사살되고 5명이 투항하면서 '여명작전'이 끝납니다.



오만 수도 무스카트를 거쳐 김해공항을 통해 한국으로 이송돼 법정에 선 해적들.



아라이를 비롯한 해적들은 중형을 선고 받고 수감됩니다.



흉악하기만 했던 그들.



그러나 대전교도소와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으로 한국에 눈을 뜨기 시작했습니다.



[이보욱/자원봉사자 : 교도소 있다고 해서 낙심하지 말고 한글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고 꿈을 심어줬죠. 그랬더니 희망을 갖고 열심히 배우고 있어요.]



교도소측은 이들을 비롯한 외국인들이 출감 후 한국의 이미지를 좋게 알리는 데 힘을 쏟고 있습니다.



[지정수/대전교도소장 : 수용자들에 대한 인권문제에서도 좋은 처우를 해주는 것은 국제적인 인권향상에도 도움이 되고….]



석해균 선장을 쏜 것으로 지목됐던 아라이는 당시 사나웠던 얼굴이 많이 부드러워 졌습니다.



[아라이/소말리아 해적 : (한국말 하죠? 읽을 줄 알아요?) 한국말?]



아울도 한국에 호감을 보입니다.



[아울/소말리아 해적 : 선생님 좋아. 한국 식사 좋아. 닭고기 맛있어.]



심지어 한국에 살고 싶다는 얘기도 합니다.



[아울 : 한국에서 일자리 구하고 싶어요.]



잔인한 납치 범죄를 저질렀던 이들.



한국어 강좌가 이들을 새 사람으로 탈바꿈 시킬지는 더 지켜봐야 하지만, 이들이 부르는 아리랑에서 희망을 찾습니다.



[한국어 자원봉사자 : 우리 지난번에 배운 아리랑 할겁니다.]

관련기사

석해균 공격한 소말리아 해적들, 한국어 공부 '삼매경'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