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수 먹는 서생… 노인… 신선… 상대방 맞춰, 상황에 따라 변신

『완당 평전』에서 유홍준 교수는 “추사를 아는 사람도 없고 모르는 사람도 없다”고 우리 시대 안목자들의 이야기를 소개한 바 있다. 하지만 『추사, 명호(名號)처럼 살다』라는 책대로라면 지금까지 우리는 추사를 제대로 온전하게 알지 못했다고 보는 것이 옳다. 결과론적이지만 10, 20명도 아니고 극단적으로는 343명의 카멜레온 같은 추사를 안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기 때문이다. 오히려 우리가 지금까지 추사를 몰랐던 것은 당연하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제부터는 ‘추사를 알면 알고 모르면 모르는’ 시기로 접어든 것은 분명해 보인다. 그 이유는 이 책이 명호와 말미구(末尾句)를 통해 추사 이해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343개의 명호는 실사구시(實事求是)의 추사 방법론대로 세상에 알려진 추사 자료를 철저하게 사실고증만으로 추려낸 결정(結晶)이다. 사람과 작품을 동시에 문제 삼지 않으면 풀리지 않는 명호는 바로 추사가 세상과 소통하는 수단이자 작품 이해의 키워드가 된다. 추사 이해의 주부를 뒤바꾼 명호가 작품 속에서 추사를 다시 명료하게 입체적으로 살아나게 한 것이다.

최준호 옥과 미술관장
생애 반전을 위해 작심하고 만든 호 ‘추사’
‘추사(秋史)’라는 호만 해도 모르는 사람이 없지만 정작 그 내력이나 뜻을 제대로 아는 사람도 많지 않다. 저자는 이런 ‘추사’에 대해 24세의 김정희가 1809년 10월 28일 꿈에도 그리던 연행(燕行)을 앞두고 생애 반전(反轉)을 도모하기 위해 작심하고 만들었다고 단언한다. 중국 문사(文士)들 앞에 “내가 추사요”라고 내밀 카드를 준비한 것이다.

저자는 이 책에서 추사를 ‘추상(秋霜) 같은 엄정한 금석(金石) 서화가(書畵家)’로 결론짓고 있지만 실존으로 알기까지는 343개의 명호가 해독되는 7년을 기다려야 했다. ‘추사’라는 두 자를 화두로 붙잡고 이 길을 들어섰지만 추사의 본 모습은 집필이 다 끝나는 지점에서 스스로 모습을 드러냈기 때문이다. 결과론적으로 추사의 24세 연행은 생애와 학예 궤적의 가장 큰 분기점이 되면서 명호처럼 비첩(碑帖) 혼융의 추사체(秋史體)로 당시 동아시아 서예 역사의 종결자로 살게 된 계기가 된 것이다.

부채에 쓴 보말준파(寶襪浚波)로 시작하는 행서, 17.8×47.9㎝, 개인 소장
그런데 343개의 명호는 그 규모도 세계 최다지만 하나같이 철저한 계산에 의해 구사되었다는 저자의 분석이 주목된다. 이유 없는 명호가 없을 뿐만 아니라 추사가 아니면 쓸 수 없는 문자도구라는 것이다. ‘륵’을 보자. 후미운(後尾韻·글 말미를 장식하는 운을 저자가 만든 용어) 성격의 이 명호는 저자가 이 책에서 가장 자부하는 부분이다. 보통 ‘올림’이나 ‘씀’ 정도로 풀이하고 마는 이 한 글자를 해명하기 위해 모든 편지의 용례와 구조를 분석하고 사전적 의미와 실제 뜻을 살피는 데 2년을 쏟아부었다. 저자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해박한 금석학(金石學)적 지식이 없으면 절대 구사할 수 없는 추사만의 독창적인 편지글 언어도구로 ‘륵’을 주목한 것이다. 이제 인사동에서 더 이상 ‘륵’ 명호의 편지글을 가지고 추사인지 권돈인인지 조희룡인지 헷갈리지 않게 되었다.

‘글을 쓰다’는 ‘륵’의 본뜻은 ‘돌이 결에 따라 갈라지는 것’(강희자전)을 뜻하지만 추사를 만나 ‘륵단(丹·정성스러운 마음으로 글월을 씁니다)’ ‘륵편(便·마음을 다해 글월을 씁니다)’ ‘륵공(恐· 황공스레 글월을 씁니다)’ ‘심륵충(心沖·마음으로 겸허하게 [올리는] 글월을 씁니다)’ ‘륵수충(手沖·손수 글월을 써서 겸허하게 [올립니다])’ 등으로 핵분열되면서 상대에 따라 필자의 어려운 정도나 공경의 심정이 각각 다르게 구사되고 있다.

24세 燕行, 55세 유배, 63세 해배 때 대전환
추사의 모든 명호는 하나같이 치밀한 구조에다 말미구 후미운을 더해 상대방의 정황 처지에 따라 문자 그대로 ‘현란’한가 하면, 단 한 자도 허투루 사용된 글자가 없다. 이런 맥락에서 해배(유배에서 풀림)의 기쁨을 헌종(憲宗)의 은총으로 돌리는 도형화된 용정(龍丁)은 물론 나나니벌 갈매기 등을 빗대어 늙은 자신의 처지를 이른 노과(老·노구(老鷗)·노료(老)나 수염이 덥수룩한 노인인 염(髥), 국수 먹는 서생으로 자신의 처지를 반어법적인 농(弄)으로 드러낸 담면생(麵生), 노쇠해 지팡이를 든 자신을 세발솥으로 풍자한 노력(老)과 같은 명호 또한 추사의 실존을 그대로 대변하고 있다.

결국 이것은 이 책의 제목처럼 ‘추사가 명호처럼 살았다’는 사실을 방증하고 있는데, 유어예(遊於藝)로 자연과 하나 되기도 하고 세상을 희롱하면서 유학자이지만 유마거사를 자처하며 바라밀의 경지에 이르고자 했고, 도가(道家)의 이상향을 동경하면서 세상을 초월하고자 했다. ‘동해제일통유(東海第一通儒)’가 전자라면 ‘병거사(病居士)’ ‘나가산인(那迦山人)’으로 추사는 부처가 되기도 하고 ‘소봉래(小蓬萊)’ ‘동해낭환(東海琅環)’으로 신선이 되고자 했다.

이 책에는 여러 가지 생소한 학술용어들이 나온다. 명호 외 나머지 말미구는 저자에 의해 처음 명명된 것이다. 물론 추사가 전무후무한 343개의 명호를 사용하지 않았다면 만들 필요가 없었지만, 너무나 당연해 부차적으로 여긴 명호를 정면으로 문제 삼아 그 함의를 이 잡듯 잡아낸 결과다.

하지만 저자가 말한 대로 ‘추사명호열전’이자 ‘지놈 지도’인 이 책의 더 큰 미덕은 추사 예술 궤적을 입체적으로 복원해낼 뿐만 아니라 늘 뜨거운 감자일 수밖에 없는 추사 작품의 진위 문제나 성격을 해명하는 척도가 되고 있다는 점이다. 추사예술은 한마디로 추사체에 귀결되는데 24세 연행, 55세 유배, 63세 해배 등을 기점으로 대체적으로 나누어진다.

엄정(嚴正)에서 기괴(奇怪), 고졸(古拙)로의 일생에 걸친 추사체의 변화 궤적은 명호가 그대로 증명하고 있다. ‘현란(玄蘭)’은 연행을 기점으로 ‘추사’로 바뀌고, 옹방강과 완원을 존모한 ‘보담재’ ‘완당’은 다시 유배기 ‘누백’, 해배기 ‘노과’로 이어지면서 재구성된다. 이렇게 단선적인 추사체 형성 과정을 명호를 통해 인간 추사의 생생한 스토리로 전환시키고 있다.

대상에 몰입해그 혼을 빼내 자기 것으로
저자는 이 책에서 추사가 ‘철저한 계산에 의해’ 작품마다 상대나 정황에 맞아떨어지는 명호를 구사했음을 반복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너무 지나칠 정도인데, 잘못 고증될 경우 몰매를 각오함은 물론이지만 ‘태평양에서 모래알을 찾는 심정으로’ 규명한 것이 명호인 만큼 이것을 명료하게 이해하면 추사 작품의 진위 판단에 결정적 단서가 된다는 것이 저자의 분명한 입장이다.

2006년은 추사 서거 150주년이었다. 이때 사회적으로 가장 큰 이슈가 추사 글씨의 진위 문제였다.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아무도 이해 못할 일이지만 여기에는 당시 전시를 기획하면서 홍역을 치렀던 필자도 직접 관계가 돼 있다. 그 여파로 종합 도록을 내는 것은 여전히 숙제로 남아 있다. 실제 이 책에는 ‘병거사예(病居士隸)’를 명호로 한 ‘명선(茗禪)’, ‘염제(髥題)’ 명호의 ‘문자반야(文字般若)’, ‘완우노숙(阮迂老叔)’의 ‘효우공의(孝友恭懿)’, ‘과노자제(果老自題)’의 ‘추사의 어느 자화상’ 등 세간에서 논란 중인 문제작이 수록돼 있다.

하지만 저자는 시장논리와 직결돼 있고 자칫 인신공격으로 번지는 진위 문제에 대해서는 직접 거론하지 않고 있다. 인상비평이 아닌 학술적 입장에서 규명된 명호가 스스로 말해준다는 것이다.

추사 글씨는 343개의 명호만큼이나 현란하다. 역으로 말하면 343명의 추사가 있는 셈이다. 카멜레온이라고 할까. 추사는 유용을 만나면 유용이 되고 판교를 만나면 판교가 된다. 또 진흥왕순수비를 만나면 진흥왕순수비가 된다. 요컨대 추사는 대상에 몰입해 그 혼을 쏙 빼서 자신의 것으로 녹여낸다는 것인데, 거장의 면모는 바로 내가 상대방이 된다는 데 있다.

이 지점에서 다시 2006년을 전후한 시기로 돌아가 추사를 중국 서예에 경도된 나머지 조선 서예를 중국에 예속시킨 장본인이라느니, 중국 서예를 앞장서 수입한 사람의 혐의를 지울 수 없다는 논의 자체도 무의미해 보인다. 이미 추사는 존모의 ‘담연재’와 자존의 ‘해동제일통유’로 그러한 논의의 프레임이나 경계조차 넘어선 자리에서 노닐고 있기 때문이다. 기실 후지쓰카 지카시의 『청조문화동전연구』는 퇴계와 율곡이 그랬고, 다산이 그랬듯이 추사가 중국 문화를 우리 것으로 녹여냈다는 방증에 다름 아님을 이 책의 행간에서 읽어낼 수 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