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날 두번이나 사과한 문재인, 태도 돌변 이유

안철수 무소속 대통령 후보(왼쪽)와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통령 후보가 16일 단일화 협상 중단 책임을 놓고 정면충돌했다. 이날 오전 안 후보는 긴급기자회견을 하기 전 서울 양천구 신정동에서 열린 택시기사들과의 조찬간담회 도중, 문 후보는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전국 은행장과의 간담회 도중 각각 굳은 표정으로 한 곳을 응시하고 있다. [김경빈 기자]

민주통합당 문재인, 무소속 안철수 대통령 후보가 16일 단일화 협상 중단의 책임을 놓고 정면 충돌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 내부에서 제기되는 당 혁신과제(인적 쇄신론)를 즉각 실천에 옮겨달라. 문 후보가 직접 단일화 과정의 문제점을 확인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라”고 압박했다. 사실상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퇴진을 요구한 것이다. 그동안 안 후보 측은 이 대표가 문 후보의 뒤에서 단일화 협상이나 주요 의사결정에 관여하고 있다고 봐 왔다.

 그러나 문 후보는 이날 오후 인터넷 매체 오마이TV와 인터뷰에서 ‘안 후보 쪽이 친노의 막후정치를 의심한다’는 지적에 “(의심하는 것은)단일화 대상이 안 된다는 말밖에 안 된다”고 반박했다. 문 후보는 특히 이 대표 퇴진 여부와 관련해 “민주당에 대한 선의의 충고는 고마운 일이지만, 약간 아슬한 점이 있다. 어떤 부분은 우리에게 맡겨 줘야 한다. 민주당의 혁신 속에서 풀어나가야 할 문제도 있다”고 일단 거부 의사를 밝혔다. 안 후보 측의 요구를 ‘내정간섭’으로 간주한 셈이다. 이어 문 후보는 "안 후보 측이 상황을 자극적으로 과장해 (안 후보에게) 보고해서 문제가 생겼다”고도 주장했다.

 전날 두 차례나 안 후보에게 공개사과했던 문 후보였지만 이날은 태도가 완전히 달라졌다. ‘아름다운 단일화’를 내걸었던 두 후보가 단일화 협상 중단 책임을 상대방에게 떠넘기고 나서면서 단일화 협상은 중대 국면을 맞이하게 됐다.

 이날 안 후보는 긴급기자회견에서 문 후보에게 인적 쇄신을 매듭지어야 한다고 강조한 뒤 “문 후보가 확고한 실천 의지를 보여주면 바로 만나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단일화 과정의 마무리를 의논했으면 한다. 문 후보도 저와 당연히 같은 뜻일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안 후보 측 핵심 관계자는 회견 후 “문 후보의 리더십을 저해하는 요소는 제거돼야 한다”며 “충치는 뽑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누가 ‘충치’인지 실명을 거론하진 않았으나 이해찬 대표 등 민주당의 노무현계 핵심을 빗댄 표현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문 후보가 안 후보의 제안을 거절하면서 단일화 룰 협상은 사흘째 중단됐다. 문 후보는 이날 김부겸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선대위원장들이 협상 재개를 위해 총사퇴하기로 뜻을 모았으나, 이 또한 반려했다. 문 후보는 “문제가 있다면 협의하는 과정에서 제기하고 그래도 시정되지 않으면 바깥에 나와 문제 제기해야 납득이 가는데, 협의하는 과정에선 크게 문제가 돼서 판이 깨질 만한 사정이 발생하지 않았다”며 “단일화를 논의할 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만큼 단일화 장으로 돌아와달라”고 재촉했다.

 문 후보가 공세적으로 나온 건 안 후보의 요구 수위가 계속 올라가고 있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안 후보가 협상 재개 조건으로 인적 쇄신론을 구체화하고 나온 데다, 당내 에서도 지도부 쇄신론 등 이상징후가 감지되자 더 물러서기 어렵다는 판단을 했다는 것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