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대 이혼男, 여친 살해후 "아내 교통사고내…"

서울 동작경찰서는 "헤어지자"는 말에 화가 나 여자친구를 잔인하게 살해하고 시신을 숨겨 둔 혐의(살인 등)로 박모씨(29)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12일 오후 7시 30분쯤 동작구 상도동에서 이모씨(24·여)를 만나 자신의 차량으로 데려간 후 헤어지자는 이유를 물었으나, 이씨가 별다른 이유를 말하지 않자 미리 준비한 과도로 이씨의 목과 가슴 등을 총 28차례 찔러 살해하고 시신은 경기도 고양시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 지하창고에 숨겨 둔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박씨는 '빼빼로 데이'인 지난 11일 오후 11시쯤 여자친구 이씨로부터 카카오톡을 통해 이별을 통보받은 뒤 헤어지자는 이유를 들어보고 설득해도 마음이 바뀌지 않는다면 살해하기로 결심, 과도 2개를 준비해서 이씨를 만나러 간 것으로 드러났다고 머니투데이가 16일 전했다.



박씨는 12일 오후 지하철 7호선 상도역 1번 출구 앞에서 박씨를 만나 인근 골목에 주차해 둔 자신의 차량에 데려갔으며 이씨를 설득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이씨를 살해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씨는 이씨가 숨져 조수석 바닥으로 쓰러지자 시신을 차에 태운 채 일산에 위치한 자신의 아파트로 이동했으며 시신은 코트로 가려두고 차량을 주차시켜 둔 것으로 확인됐다.



박씨는 범행 다음날 회사에 출근해 "아내가 교통사고를 냈으니 잠시 밖에 다녀오겠다"고 말한 뒤 이마트에서 여행용 가방 2개를 구입해 자신의 아파트 주차장으로 와 시신을 가방에 넣은 뒤 지하창고에 숨겨 둔 것으로 조사 됐다.



박씨는 2009년 결혼해 지난해 10월쯤 이혼했으며 이씨와 교제한지는 7개월 가량 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씨의 가족으로부터 실종신고를 받고 주변인을 탐색하던 중 박씨에게서 혐의사실을 발견했다"며 "박씨가 처음에는 범행을 부인했으나 집중 추궁하자 범행 일체를 자백해 박씨를 긴급 체포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