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서울대 "안철수 논문 표절 아니다"

서울대학교 연구진실성위원회는 16일 표절·재탕 의혹을 받은 무소속 안철수 대선후보의 논문 5편에 대해 표절이 아니라고 밝혔다.



서울대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달 31일부터 안 후보의 논문 5편에 대해 예비조사를 벌인 결과 4편의 논문은 문제가 없고 1993년 공동 저자로 발표한 논문은 부분 표절로 판단되나 주된 책임은 논문 작성을 주도한 주저자에게 있다고 밝혔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서울대가 조사한 안 후보의 논문은 이중 게재 의혹을 받은 1988년 석사논문과 표절 의혹을 받은 1991년 의학박사 학위논문, 1992년 과학재단 연구결과 보고서, 1993년 제2저자로 참여한 논문, 1993년 제3저자로 참여한 대한생리학회지 논문 등 총 5편이다



서울대는 지난달 23일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안 후보의 논문에 대한 자체 조사 요청이 들어오자 연구진실성위원회를 열고 예비조사에 착수했다.



성노현 서울대 연구처장은 예비조사 착수 당시 "국정감사에서 요청이 들어온 만큼 어떤식으로라도 응해야 한다는게 서울대의 입장"이라며 "5개 논문에 대해 순수히 학술적인 측면에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