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보라 "성폭력 당하는 장면 보고 눈물이…"

[사진=중앙포토]




남보라가 영화 ‘돈 크라이 마미’(감독 김용한) 촬영 현장에서 울었던 사연을 공개했다.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돈 크라이 마미’ 언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남보라는 “유림이 딸 은아가 성폭행 당하는 동영상을 보고 오열하는 장면을 현장에서 보고 울었다”며 “유선이 오열신을 한컷만에 갔다는 것에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연기고 간접적 경험이었지만 ‘실제 성폭행 피해자들은 얼마나 아플까’라는 생각이 들더라”며 “피해자의 심리를 많이 따라가는 작품이다 보니 많은 공감을 해주면 좋겠다”고 했다..



그녀는 “어느날 한 성폭행 피해자가 자퇴하고 행방불명이 됐다는 기사를 읽었다. 왜 피해자들이 숨어 살아야하고 가해자들이 떳떳한지 모르겠다”며 “‘내가 피해자들의 아픔을 대신 말해주겠다’라는 마음으로 영화를 찍었다. 그들의 아픔을 외면하지 말고 품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발언했다.



남보라는 ‘돈 크라이 마미’에서 동급생들에 성폭행을 당하고 끝내 가슴 아픈 선택을 하고 마는 고등학생 은아 역을 맡았다. 오는 22일 개봉.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