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천 아리지주말농장, 과수원 딸린 유럽풍 목조주택

한국산업개발이 강원도 홍천군 서면 대곡리에서 아리지주말농장(조감도)을 분양하고 있다. 유럽식 주택과 주말농장이 함께 제공된다.



 450㎡ 대지에 2층 높이의 유럽식 목조주택 91가구가 들어서고 3만3000만㎡ 규모의 공동과수원이 조성된다. 주택은 전용면적 기준으로 기본형이 1층 40㎡, 2층 13㎡ 크기로 지어지며 마당에는 텃밭을 조성할 수 있다. 공동 과수원 부지 가운데 259㎡는 개별 소유로 등기한다.



 과수원은 입주민들이 공동으로 관리한다. 단지 안에 CCTV와 방범시스템·오수처리장·가로등이 설치된다. 체육시설·스크린골프장·공원·편의점·노래방·당구장·탁구장 등 부대시설도 갖춰진다. 빈 집을 관리해주는 전문관리인이 상주해 장기간 비워둬도 안심할 수 있다.



 태양광발전으로 전기를 생산하고 지열을 이용해 냉·난방과 온수를 해결하는 친환경 주택단지로 지어진다. 집을 지을 대지와 과수원부지를 합해 모두 709㎡ 토지비와 주택 건축비를 모두 포함한 분양가는 1억5000만원대부터다. 집을 더 크게 지으면 건축비가 상승해 분양가는 더 올라갈 수 있다.



 아리지주말농장을 사는 것은 혼자서 전원주택을 짓는 경우와 비교해 평균 2억원 이상 절감된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 다. 한국산업개발 관계자는 “앞서 분양된 1·2단지 137가구가 모두 분양돼 입주가 끝났다”며 “서울 잠실에서 65km 정도 떨어져 자동차로 1시간 정도면 오갈 수 있어 서울 및 수도권 수요자들의 문의가 많다”고 말했다.



 현재 상·하수도, 진입도로 등 토목공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내년 봄부터 주택을 지어 하반기 준공할 계획이 다. 분양 문의 02-2202-6002.



  박일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