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별내지구도 ‘개통 약발’

경기도 남양주 별내지구 부동산 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경춘선 미개통 구간의 개통(12월 20일)이 코 앞으로 다가오면서 전셋값이 크게 오른다. 매매가격에 붙어 있던 마이너스 웃돈(프리미엄)도 사라졌다. 별내지구는 거리상 서울과 가까워 입지가 좋다는 평가를 받아왔지만 편의시설과 교통망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그 동안 주택수요자들 사이에 찬밥 신세였다.



두달새 전세 4000만~5000만원 뛰어

 2010년 12월 개통한 경춘선은 상봉~춘천을 잇는 복선전철이다. 이번에 별내역과 신내역이 개통한다. 내년 하반기에는 묵현역도 개통 예정이다.





 경춘선 별내역이 개통하면 별내지구의 교통은 훨씬 편리해진다. 별내역~상봉역(7호선 환승)~논현역 구간을 이용하면 지하철로 강남까지 갈 수 있고, 용산·서울시청 등으로 30~40분대에 이동할 수 있게 된다. 지금까지는 별내에서 서울 도심이나 강남권으로 이동하기 위해서는 자가용이나 광역버스를 이용해야 했다. 서울외곽순환도로 등을 이용하더라도 출퇴근 시간에는 1시간 가까이 걸려 여간 불편한 게 아니었다. 버스를 이용해 잠실과 태릉, 중계, 석계, 구리 등으로 이동한 뒤 환승을 통해 다른 지역으로 움직여야 한다는 점도 흠이었다.



 개통 기대감에 이 지역 새 아파트 전셋값은 두달새 4000만~5000만원 가량 올랐다. 올해 초까지만 해도 세입자를 구하지 못해 발을 구르던 쌍용 예가 아파트는 700가구가 넘는 대단지인 데도 전세물건이 귀하다. 이 아파트 공급면적 128㎡형은 2억3000만~2억4000만원이다. 신안인스빌 아파트 공급면적 112㎡형은 2억2000만~2억3000만원에 전셋값이 형성됐다. 월세의 경우 보증금 5000만~1억원에 월 100만~150만원까지 거래되고 있다.



 분양가 아래로 떨어졌던 중대형 아파트 시세가 회복되고 있다. 주택형이나 층·향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분양가의 10% 이상 내렸던 아파트값은 분양가 수준으로 올랐거나 많게는 10% 가량의 웃돈이 붙기도 했다.





 별내지구에서는 내년 2월까지 1900여가구가 추가로 집들이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특히 별내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 아파트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 별내지구에서 신혼집을 구한다는 성정은(30·서울 목동)씨는 “서울 20평형대 아파트 전셋값이면 30평형대 전셋집을 구할 수 있고 교통여건이 좋아 입주를 앞둔 단지들을 눈 여겨 보고 있다”고 말했다.



 신내역 주변에는 신내3지구가 한창 조성되고 있다. 신내지구는 구릉산을 끼고 있고 앞으로는 북부간선도로가 이어져 생활환경이 쾌적하고 편리한 편이다. 신내역 외에도 지하철 6호선 봉화산역이 가깝고 구리~포천을 잇는 고속도로가 뚫릴 예정이어서 향후 교통환경은 더욱 좋아질 것으로 보인 다.



권영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