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의회 해산, 재무성 음모설

일본 정국을 일거에 총선 국면으로 몰고 간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의 국회 해산 방침에 일본 언론들은 15일 “노다가 국회 해산이란 칼을 휘둘렀다”고 표현했다. 노다 총리가 14일 당수토론에서 “자민당이 국회의원 정수 삭감을 결단한다면 16일에라도 국회를 해산해도 좋다”고 하자 불과 1m 앞에 앉아 있던 아베 신조(安倍晋三) 자민당 총재가 “오오~”란 감탄사를 내뱉었다.



총선 늦추면 세금인상 무산
노다에 조기 결단 종용 소문

 노다 총리가 내민 ‘11월 16일 해산’ 카드에 그동안 ‘11월 22일 해산’을 애걸해온 자민당은 머쓱해졌다.



 선거를 해보나마나 자민당에 정권을 넘겨줄 게 뻔한 상황에서 노다 총리의 결단에 다양한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 중 일부 일본 언론과 인터넷 논객을 중심으로 이른바 ‘재무성 음모론’이 설득력 있게 번져나가고 있다. “재무성 관료들이 재무상 출신의 노다 총리를 움직여 연내 해산을 관철시켰다”는 주장이다.



 재무성 등 정부 관료들은 제3세력들에 의해 ‘공공의 적’으로 내몰리고 있다. 제3세력의 핵심인 하시모토 도루(橋下徹) 오사카 시장과 이시하라 신타로 전 도쿄도지사는 “ 관료들이 정치인들을 주무르며 자기 뜻대로 국정을 농단해 왔다”며 ‘관료주의 타파’를 주장한다. 이에 위기감을 느낀 관료조직이 “총선을 내년으로 늦춰 제3세력이 힘을 모으고 선거에서 돌풍을 일으킨다면 노다 정권의 최대 업적인 소비세 인상이 무산될 것”이라며 노다 총리를 설득했다는 것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