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형마트, 중소도시 출점 자제하기로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개사가 2015년까지 인구 30만 명 미만의 중소도시에서 점포 개설을 자제하기로 했다. GS리테일·롯데슈퍼·이마트 에브리데이·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등 기업형수퍼(SSM) 4개사는 10만 미만 도시에서 출점을 자제한다. 또 다음 달 중순부터 한 달에 2회씩 자율 휴무를 시행하기로 했다.



중소유통업체 대표와 합의
내달부터 월 2회 자율 휴무

 15일 오전 대형마트 대표와 중소유통업체 대표는 지식경제부 중재로 ‘유통산업발전협의회’ 1차 회의를 열고 이같이 합의했다. 위원장을 맡은 홍석우 지식경제부 장관은 “업계가 자율적으로 갈등해결 방안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현재 30만 명 미만 시·군·구 130곳에서 대형마트가 없는 곳은 82개다. 고객이 많지 않은 지역이긴 하지만, 진출 자제를 결정한 것은 대형 업체들이 나름대로 성의를 보인 조치란 얘기다. 합의를 어길 경우 규제방안은 따로 없다. 다만 정재훈 지경부 산업경제실장은 “국회의원들이 22개의 관련 법안을 발의했다. 합의내용이 제대로 준수되지 않으면 사후에 입법으로 조치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대형마트 측에선 이승한 체인스토어협회 회장을 비롯한 최병렬 이마트 대표와 소진세 롯데슈퍼 대표 등 대형 유통업체 경영진 7명이, 골목상권을 대변하는 중소유통업 단체 측에선 김경배 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장 등 4명이 참석했다.



 신규 출점은 제한했지만 입점계약·점포등록 등 이미 이뤄진 대형마트 진출은 일단 인정하기로 했다. 정재훈 실장은 “이미 투자가 이뤄진 대형 매장은 현재 24곳 정도”라며 “다음 협의회에서 이들의 영업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경부는 내년 2월 이후 열리는 협의회에선 위원장을 맡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개입하지 않으면 업체 간 자율 합의는 깨질 수도 있다. 이에 대해 지경부는 “현재 협의회가 민간기구로서 틀이 덜 갖춰져 정부가 위원장을 맡는 것”이라며 “내년 2월 이후에도 정부는 구성원으로서 계속 참여해 중재자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