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술취한 유명 男앵커, 전철서 20대女 가슴을…

일본 NHK의 아나운서가 전철에서 여성의 가슴을 만지는 등 강제추행 혐의로 체포됐다.고 머니투데이가 15일 전했다.

15일 요미우리 신문 등 일본 언론들은 지난 14일 오후 7시 45분께 NHK 뉴스의 모리모토 다케시게(47)가 강제추행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모리모토는 도쿄 덴엔토시선 급행 전철에서 한 여성(23)의 옷에 손을 넣어 가슴을 만졌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모리모토는 체포됐다. 모리모토는 14일 행사를 마친 후 저녁까지 동료들과 식사를 했으며 이 과정에서 술에 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모리모토는 "전철을 타고 귀가하는 도중이었다. 하지만 만진 적은 없다"고 진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이 알려지자 NHK는 "앵커를 맡고 있는 직원이 체포된 것은 정말로 유감스러운 일이며 관계자와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립니다. 사실 관계를 조사한 후 엄정하게 대처하겠습니다"라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모리모토는 지난 1991년에 NHK에 입사했으며 지난 2008년부터 NHK 뉴스 '오하요 닛폰(안녕 일본)'의 토, 일요일, 공휴일 앵커를 맡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