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누리 “새정치 한다더니 꼴불견 구태”

[특집] '18대 대통령 선거' 바로가기 ▶

새누리당은 14일 야권의 후보 단일화 협상 중단에 대해 “밀실협의의 한계”라고 비판했다. 안형환 선대위 대변인은 “새 정치를 하겠다더니 결국 가장 꼴불견인 구정치 행태를 보이며 후보 사퇴 협상이 중단된 것”이라며 “정치공학적 밀실협의의 한계를 드러냈고, 정치쇄신이니 가치연대니 하는 말은 결국 자신들의 행위를 포장하기 위한 미사여구였음이 다시 한번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기들만의 정치게임이 얼마나 국민들을 피곤하게 만드는지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 측은 알아야 할 것”이라며 “더 이상 ‘국민의 뜻’ ‘국민 공감’ 같은 허위단어·허위발언을 삼가라”고 요구했다.

 새누리당 일각에선 협상 중단이 결국 단일화의 극적 효과를 키우기 위한 의도가 아닌지 의심하기도 했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단일화 협상이 깨질 것 같다가 막판에 극적 타결이 되면 효과가 더 크지 않겠느냐”며 “그런 걸 노렸다면 새누리당으로선 악재”라고 했다.

허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