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동남권 신공항 재추진” … 구체성 없어

14일 부산을 방문한 민주통합당 문재인(얼굴) 후보는 “동남권 신공항을 반드시 다시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공항은 이명박 정부에서 타당성이 약하다는 이유로 접은 사업이다.

 이날 오후 자갈치 시장을 방문한 문 후보는 “단순히 김해공항의 확장과 이전을 넘어 동남권 신공항이 필요하다”며 “인천공항과 맞먹는 두 개의 허브 공항으로까지 육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부산 등 동남권 지역이 광역경제권을 형성해 수도권과 경쟁하는 시대를 열기 위해선 지역의 공동 관문이 있어야 한다”며 “참여정부에서 추진했던 일인 만큼 제가 책임지고 제대로 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재정 투자와 민간 자본유치가 얼마나 필요한지 등 구체적인 사업계획이나 경영전망은 내놓지 못했다.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마찬가지로 일단 짓겠다는 약속만 한 셈이다.

 그는 무소속 안철수 후보가 물동량·배후단지·접근성 등을 기준으로 언급한 것과 관련, “기준 자체는 이미 객관적·국제적으로 마련돼 있다”며 거리를 뒀다. 그는 “국제적인 기준에 따라서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심사해서 결정하는 게 관건으로, 필요하다면 심사위원의 절반 이상을 세계적인 전문가로 선발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