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의 로펌, 부산저축 70억 소송 수임 … ‘서민 착취’ 논란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회의에 참석해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통령 후보가 대표 변호사로 재직하던 ‘법무법인 부산’과 부산저축은행의 밀착관계에 대한 의혹을 내용으로 하는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재직한 법무법인이 부산저축은행에서 수임한 70억원짜리 소송이 서민을 상대로 빚독촉 기한을 늘린 ‘서민 착취’였다며 새누리당이 공개 비난하고 나섰다.

 새누리당 선거대책위원회 김무성 총괄본부장은 14일 기자회견을 열어 “법무법인 부산이 2004년부터 2012년까지 저축은행 비리로 문을 닫은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70억원의 수임료를 받고 채권시효 연장 소송 일감을 따냈다”고 공개했다. 이어 “문재인과 그 친구들이 빚을 못 갚은 신용불량자들의 등골을 빼내 잇속을 챙긴 ‘신불자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부산저축은행은 2004년 외환카드와 기업은행카드 고객 5만 명의 연체채권(약 1700억원)에 대해 한 명당 14만원의 수임료를 주고 문 후보의 법무법인에 일감을 몰아줬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2003년 청와대 민정수석일 당시 금융감독원 국장에게 ‘부산저축은행을 봐달라’는 청탁전화를 했다는 혐의로 저축은행 피해자들로부터 검찰에 고발된 상태”라고도 했다.

 소송의 내용에 대해선 “카드대금이 연체된 신용불량자의 채권추심(빚독촉) 시효를 5년에서 15년으로 연장하기 위해 간단한 서류를 써주는 대가로 법무법인 부산이 70억원을 챙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문재인 후보와 가까운 친노 인사들도 캠코(자산관리공사)로부터 2002~2003년 카드대란으로 발생한 연체채권의 시효 연장 일감을 싹쓸이해 수억원에서 수십억원씩 챙겼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민주통합당 C의원과 16·17대 의원 출신 C변호사 등 4~5명의 실명도 거론했다. 검찰 출신인 새누리당 김회선 의원은 “토마토·제일 등 다른 저축은행 네 곳도 같은 채권추심을 하면서 시효 연장은 자체 해결했는데, 유독 부산저축은행만 부산 등 법무법인 3곳에 맡겨 112억원이나 썼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는 ‘문재인 후보 서민착취 진상규명위원회’를 발족한 뒤 박근혜 후보 특보단장인 이주영 의원을 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의 박광온 선대위 대변인은 “문 후보는 이미 관련 사건 수임과 소송 과정, 이익 배분에 전혀 관여한 사실이 없다는 게 검찰 조사에서 드러났는데 그런 주장을 하는 건 흑색선전”이라고 반박했다. 또 “솔로몬저축은행에서 6억원을 받은 이상득 전 의원을 비롯해 이명박 정부와 새누리당 인사들의 명백한 범법 행위를 두고 사실이 아닌 걸 문제 삼는 짓은 그만하라”고 요구했다. “저축은행 사건은 정권교체 후 재조사를 통해 부실 원인, 로비 의혹, 정보유출, 사전 인출사건의 전말에 대해 총체적으로 진상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하겠다”고도 했다.

 정재성 법무법인 부산 대표변호사도 본지와의 통화에서 “문 후보는 민정수석 재직 당시 휴직계를 낸 상태로 법무법인 소속 변호사도 아니었다”며 “원래 부산저축은행이 법무법인 국제에 맡긴 소송인데 양이 너무 많아 절반을 넘겨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청탁 대가로 사건을 수임했다면 한 건에 거액의 소송을 맡지, 몇 년에 걸쳐 수만 건의 번거로운 일을 수행하는 소송을 맡았겠느냐”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