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특검, 현직 대통령 아들 첫 소환조사 관철 … 이상은 6억, 도곡동 땅 판 돈인지 못 밝혀

“아귀가 딱 맞아 추궁할 게 없어서 (이시형씨를) 안 불렀다.”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부지 매입 의혹 사건을 7개월여간 수사한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6월 8일 수사결과 발표 때 이같이 밝혔다. 당시 이 사건 관련 피고발인 7명을 모두 무혐의 처분했다. 4개월여 뒤 재수사에 나선 이광범 특검팀은 한 달 수사 끝에 검찰의 결론을 뒤집었다. 검찰이 서면조사만 했던 시형씨나 아예 조사를 안 했던 이상은 다스 회장 등을 공개 소환해 포토라인에 세웠다. 역대 11번의 특검 중 현직 대통령 자녀에 대한 첫 소환조사였다. 청와대가 핵심자료 제출을 거부하자 법원에 청와대 관저와 경호처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했다. 관저는 기각됐지만 경호처에 대해서는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았다. 그러나 청와대가 형사소송법 조항을 들어 압수수색을 거부해 결국 불발로 그쳤다. 특검팀은 영부인 김윤옥 여사도 서면조사했다.

 이번 수사는 한계도 드러냈다. 이상은 회장의 자택 붙박이장에서 나온 현금 6억원의 출처를 밝히지 못했다. 문제의 6억원이 이명박 대통령의 실소유주 논란이 제기됐던 ‘도곡동 땅 매각대금’이라는 정황이 나오긴 했으나 뚜렷한 결론을 내리진 못했다. 시형씨가 이 회장 자택에서 현금 6억원을 넘겨받았다는 지난해 5월 24일의 행적에 대한 의문도 해소되지 않았다.

특검팀 관계자는 “이날 시형씨와 돈을 건네줬다는 큰어머니 박씨의 행적을 추적한 결과 진술과 일치하지 않는 정황이 일부 포착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씨가 끝내 특검의 소환에 불응했다. 특검팀은 또 시형씨가 지난 2010년 6억4000만원에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 전세계약을 할 당시 김 여사의 측근인 설모씨가 수천만원을 시형씨 측에 송금한 정황을 포착했지만 더 이상 수사를 진행하진 못했다.

문병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