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바마 “아시아와 관계발전 지속적 관심”

이명박 대통령이 14일 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통화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재선 이후 첫 통화다.

 이 대통령은 먼저 “재선을 축하한다”며 “향후에도 양국 관계가 계속 강화되어 갈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바마 대통령의 리더십을 통해 미국의 발전 및 세계평화와 안정이 이루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 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간 양국은 매우 훌륭한 파트너십을 유지해 왔다. 앞으로 4년을 이 대통령과 함께하지 못해 안타깝다”며 “양국이 전 세계에서 가장 강한 동맹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양국의 파트너십과 우리 둘의 개인적인 우정 덕분”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역동적인 아시아는 세계 성장의 중심”이라며 “아시아와의 관계 발전에 지속적인 관심을 갖겠다”고 약속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