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잠실역 부근에 지하 버스환승센터

서울 잠실역 사거리 부근에 국내에선 처음으로 지하 버스환승센터가 만들어진다. 2015년 6월 완공 예정이다.

 서울시는 14일 송파구 신천동의 잠실역사거리 남쪽 송파대로 지하 371m 구간에 정류소·주차장·연결통로 등을 갖춘 버스환승센터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제2롯데월드가 2015년 말 준공되면 교통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지하 버스환승센터는 국내 최초이며 전 세계적으로도 일본 나고야 등 몇 곳에만 있다.

 내년 상반기 공사에 들어갈 지하 버스환승센터는 지하 1층에 1만9887㎡ 규모로 지어진다. 센터에는 버스정류소는 물론 회차할 버스용 주차공간 8면과 통학·통근용 버스 주차공간 35면도 만들어진다. 제2롯데월드를 짓고 있는 롯데그룹이 직접 공사를 담당하며 사업비 전액(약 1200억원)을 부담한다. 준공 뒤에는 시에 기부채납한다.

 환승센터가 완공되면 버스에서 내려 지하철 잠실역까지 이동하는 거리가 2호선은 500m→84m, 8호선은 703m→393m로 각각 단축된다. 현재 잠실역 주변엔 버스정류소 9곳(중앙 2곳, 가로변 7곳)이 있으며 133개 노선에 시간당 1148대의 버스가 오가고 있다. 하지만 잠실역 사거리와 잠실대교 남단사거리에서 회차하는 버스로 인해 교통체증이 자주 일어난다. 또 승차인원에 비해 버스 대기공간이 충분치 않고 버스~지하철 간 환승거리가 멀다는 불평이 나오고 있다.

 윤준병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잠실역 지하 버스환승센터의 운영효과와 시민 반응 등을 분석해 향후 다른 곳에도 지하환승센터를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