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허탈한 최강희


최강희 감독이 호주와의 평가전에서 손을 주머니에 찔러 넣은 채 불만스러운 표정으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화성=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