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76캐럿 황실 다이아 234억원에 팔렸다

오스트리아 트리아 프란츠 요제프(1872∼1962) 대공(大公)이 소유했던 76.02캐럿의 대형 다이아몬드(사진)가 13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크리스티 경매에서 2150만 달러(약 234억원)에 낙찰됐다. 이번 낙찰가는 예상가였던 1500만 달러(약 166억원)보다 600만 달러 이상 높다. 무색 다이아몬드로는 캐럿당 낙찰금액이 사상 최고라고 AP통신이 전했다. ‘프란츠 대공 다이아몬드’는 결점 하나 없이 투명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다이아몬드의 하나로 꼽힌다.

 크리스티 국제보석 담당 프랑수아 퀴리엘은 “최근 다이아몬드 시장 상황이 좋지 않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 경매는 놀라운 결과”라고 밝혔다. 다이아몬드의 새 주인이 누구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이아몬드를 경매에 내놓은 미국 보석회사 ‘블랙, 스타 앤드 프로스트’ 대표인 알프레도 몰리나는 “이 정도 다이아몬드라면 박물관에 전시될 만하다”고 말했다. 영국 보석업체 와츠키의 제프리 먼 이사는 “손에서 모래가 빠져나가듯 막대한 돈이 이번 경매에 술술 빠져들어갔다”며 “ 위험을 회피하려는 수단으로 보석을 구입하려는 경우도 있었다”고 경매장 분위기를 전했다.

 요제프 대공의 다이아몬드는 대형 다이아몬드인 데다 값을 더 쳐주는 인도 골콘다 광산에서 채굴돼 고가에 팔릴 수 있었다. 골콘다 광산은 영국 왕실 소유의 코이누르 다이아몬드, 유럽 4대 다이아몬드 중 하나인 프랑스 왕실 소유의 리전트 다이아몬드가 채굴된 주요 다이아몬드 산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