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호암 추모식’ 삼성가 그룹별로 따로 한다

삼성그룹 창업주 호암 이병철 회장의 추모식(19일 경기도 용인 선영)이 올해부터 범삼성가 그룹별로 진행된다. 행사를 주관하는 삼성 호암재단 측은 “올해부터 가족행사 대신 그룹별로 시간을 달리해 선영을 참배하도록 했다”고 14일 밝혔다. 재단 측은 “각 그룹의 규모가 커지면서 2~3년 전부터 시간대를 나눠 그룹별로 추모식을 진행하자는 의견이 나왔고 이를 실행에 옮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재단은 이를 CJ·신세계·한솔 등 호암 후손 그룹에 지난 6일 통보했다.

 이에 CJ그룹은 “지난 24년간 추모식날 가족들이 함께 참배했다. 재단 측 통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그룹은 당일 오전 삼성그룹 참배가 끝난 뒤 오후 1시부터 방문할 수 있다는 내용과, 정문으로 출입할 수 없으며 이병철 회장 생전 가옥인 선영 내 한옥을 사용할 수 없다는 통보도 함께 받았다”고 전했다. CJ 측은 “제수 준비에 필요한 한옥을 사용하지 말라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고 당일 정문으로 들어갈 것”이라고 반발했다.

 삼성 측은 그러나 “호암재단이 선영 참배를 막은 적이 없음에도 CJ가 사실과 다른 주장을 일방적으로 하고 있다”면서 “선영에 정문과 후문이 따로 있을 수 없으며 선영에서 가장 가까운 진입로를 안내해 준 것이고 삼성 사장단도 매년 이 진입로로 출입해 왔다”고 반박했다. 삼성 측은 이어 “한옥은 영빈관으로 사용하는 주거시설로, 제수를 준비하는 곳이 아니며 제수와 제기는 삼성이 준비한다고 사전에 알려줬기 때문에 한옥을 사용할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특히 “CJ 측은 올 4월 한식에도 사전에 제수 준비를 해온 뒤 참배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박태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