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도요타 277만 대 리콜

일본 도요타자동차가 운전대 결함 등의 문제로 일본과 외국에서 승용차 총 277만 대를 리콜한다. 사진은 14일 일본 도쿄의 도요타 전시장에 놓인 프리우스. [도쿄 로이터=뉴시스]

일본 도요타자동차가 운전대와 전력계통 결함으로 프리우스·코롤라 등 13종 승용차 277만 대를 리콜한다.

 14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도요타차는 최악의 경우 운전대가 돌아가지 않을 우려가 있다며 2000년 8월부터 2011년 12월 사이에 생산된 차량을 회수해 무상 수리하겠다고 일본 국토교통성에 신고했다. 해당 차량은 일본 내 150만 대와 미국·유럽 등으로 수출된 127만 대다. 일본 내 150만 대는 일본에서 있었던 승용차 리콜 가운데 최대 규모다.

 결함은 두 가지다. 코롤라·아벤시스 등 모델은 운전대와 기어박스를 연결하는 이음매 부품에 문제가 발견됐다. 하이브리드차 프리우스는 직류 전원을 교류 전원으로 바꿔주는 전압변환기(인버터) 냉각장치에 결함이 발견됐다. 한국도요타 측은 “문제가 발견된 차량은 한국에서는 판매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도요타는 지난달 창문 자동 스위치 결함으로 세계에서 14개 차종 743만 대 차량을 리콜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 달 사이에 1000만 대가 넘는 리콜 부담을 안게 된 것이다. 도요타는 2009~2010년 가속페달 결함으로 1200만 대 차량을 리콜한 바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