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망한 동생 대신 1억 기부

다인C&M 송민경(48·사진) 대표가 8일 연세대를 찾아 사망한 동생의 뜻이라며 1억원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동생 광헌씨는 올해 2월 연세대 행정대학원에서 사회복지학 석사학위를 땄지만, 3개월 후 교통사고로 숨졌다. 46세 였다. 광헌씨는 평소 “우리의 행복이 만인의 행복이 될 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다고 한다. 그는 2005년 국내 최초로 EAP(근로자 지원 프로그램) 서비스 회사인 다인C&M을 설립했다.

한영익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