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의 개혁 의지, 왕양 직책을 보면 알 수 있다”

중국의 개혁 아이콘으로 떠오르고 있는 왕양 광둥성 서기. [AFP=연합뉴스]


“향후 중국 개혁은 왕양(汪洋·57) 광둥(廣東)성 서기의 거취에 달려 있다.”

부패자 축출, 재산내역 추적
중국 개혁 아이콘으로 급부상
“그가 요직 맡아야 개혁 신뢰”



 중국의 대표적 비정부기구(NGO) 인사인 궈위화(郭於華) 칭화(淸華)대 사회학과 교수의 시진핑(習近平) 시대 개혁 진단법이다. NGO 인사가 국가 영도급 지도자를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나선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그만큼 왕양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특히 15일 18기 당 중앙위 1차 전체회의에서 국가 최고지도부인 정치국 상무위원 선출이 예정돼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궈 교수는 12일 홍콩 명보(明報)와의 인터뷰에서 “만약 왕양이 당 중앙에 진출한다면 우리의 생활은 훨씬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왕 서기는 이미 정치국원 신분이어서 궈 교수가 거론한 ‘중앙’은 사실상 정치국 상무위원이나 당의 다른 핵심 요직을 지칭한다고 볼 수 있다. 그는 부패한 촌(村) 당 간부들을 몰아내고 민주적 선거를 통해 촌 지도부를 새로 선출한 광둥성 우칸(烏坎)촌 사태를 예로 들며 왕양식 개혁을 촉구했다.



 이날 18차 당대회에 참석 중인 황셴야오(黃先耀) 광둥성 당 기율위 서기는 “성의 모든 공직자와 친인척들의 재산 변동내역을 감시할 수 있는 전산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재산 이동내역에는 이들의 해외 재산도 포함된다는 게 황 서기의 설명이다. 최근 공개된 광둥성의 ‘당 쇄신 5개년 계획’에는 재산을 해외로 빼돌리기 위해 가족을 해외로 보낸 공직자인 ‘뤄관(裸官)’은 향(鄕)급(면 단위) 정식 직원 채용을 금지토록 했다.



 왕 서기의 이 같은 행보는 시진핑 국가부주석 중심의 차기 지도부에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개혁 아이콘이 된 그를 요직에 기용하지 않을 경우 개혁의지와 신뢰성이 타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8일 당대회 개막 정치보고에서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은 86차례에 걸쳐 ‘개혁’을 거론하며 차기 지도부에 개혁 필요성을 강조했다. 왕 서기는 후 주석이 이끄는 공청단(공산주의청년단 핵심 간부 출신 정치세력)의 핵심 인사다. 왕 서기는 당초 차기 정치국 상무위원 진출이 유력했으나 당 원로그룹이 지나치게 개혁적이어서 사회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는 이유로 반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대만 연합보(聯合報)는 13일 7명으로 알려진 상무위원 숫자가 막판에 9명으로 늘어날 수 있으며 이 경우 개혁 성향의 왕 서기 진입 가능성이 커 향후 개혁정책에 탄력이 붙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