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억 이상 기부 … 경주에 ‘아너 소사이어티’ 2명 탄생

왼쪽부터 손광락 원장, 이대공 회장, 송혜섭 원장.
경주에 1억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2명이 탄생했다.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이대공)에 따르면 경주에서 한의원을 운영하는 손광락(49·손광락한의원) 원장과 치과를 열고 있는 송혜섭(45·경주바른이치과) 원장이 공동모금회에 1억원을 기부하기로 약정해 12일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6·7호 가입식을 했다.



 손 원장은 2004년 이후 공동모금회에 매년 1000만원을 기부하고 있으며, 야간학교에서 매주 영어수업을 진행하는 등 금품과 재능을 동시에 기부하고 있다. 또 송 원장은 2007년부터 경주지역 저소득층 학생 8명에게 매월 8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이들은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가입으로 5년 이내 기존에다 기부를 더해 1억원을 채우게 된다. 회원들은 약정액을 모두 기부하면 핸드프린팅을 하게 된다. 전국에는 현재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171명이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