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설] 인터넷 서점들의 속임수 책 광고

인터넷 서점 예스24의 홈페이지 화면에 떠 있는 ‘기대 신간’ 코너에 책을 소개하려면 광고비 250만원을 내야 했다. 알라딘의 ‘화제의 책’에 책을 올리려면 150만원이 들었다. 그러나 소비자들은 광고라는 사실을 몰랐다. 전문가 추천이거나 최신 독서 트렌드를 반영한 것으로 믿고 책을 구매해 왔다. 다른 상품도 아니고 마음의 양식이라는 책을 갖고 장난치다니, 너무 심했다.



 공정거래위가 전자상거래소비자보호법(전상법) 위반 행위를 적발해 과태료를 매긴 인터넷 서점에는 예스24·알라딘 외에 인터파크·교보문고도 포함됐다. 이들이 ‘주목 신간’ ‘급상승 베스트’ ‘리뷰 많은 책’ ‘화제의 베스트 도서’ 등의 문구를 동원함으로써 ‘기만적인 방법을 사용해 소비자를 유인’했다는 것이다. 사실상 사기·속임수를 썼다는 얘기다.



 그러나 출판계는 공정위의 제재로 다시 도마에 올랐을 뿐이지 출판 유통시장에서의 각종 탈법·불법 행위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라는 시각이다. 대형 오프라인 서점의 매대 거래 행위는 일상화됐고, 잊을 만하면 사재기 의혹이 불거지는 판이다. 당장 인터넷 서점에 들어가 보더라도 공정위가 적발한 10개 코너는 사라졌지만 ‘오늘의 책’ ‘MD 추천 서적’ 등 솔깃한 문구로 독자를 유혹하는 코너가 많다. 이런 책들은 돈 거래가 없었는지 의심이 드는 게 당연하다.



 돈을 받고 특정 서적을 부각시키면 지적 사명감을 발휘해 양서를 만들어낸 수많은 군소·전문 출판사들은 설 땅이 없어진다. 출판 생태계가 파괴되는 것이다. 독서문화의 편중·왜곡 현상도 심해진다. 안 그래도 성인 10명 중 4명은 1년에 책을 한 권도 읽지 않는 우리나라다. 낮은 독서율이 출판 유통업자가 출판사 위에서 갑(甲)으로 군림하게 만들고, 소비자는 봉으로 전락하는 악순환이다. 일반 독자들도 안목을 더 기를 필요가 있지만, 무엇보다 인터넷 서점들부터 각성하기 바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