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인제 "노무현 부패혐의 쫓겨 자살했다" 막말

새누리당과의 합당을 의결한 선진통일당 이인제 대표가 1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부패혐의에 쫓겨 자살했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인제 대표는 이날 오후 박근혜 대선후보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새누리당 세종시당 선대위 발대식에서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를 비판하면서 노 전 대통령에 대해 언급했다.



이 대표는 문 후보를 겨냥, "야당의 한 사람, 오직 정치적 경험은 대통령 비서라는 것밖에 없다"면서 "자기가 모시던 대통령이 부패혐의에 쫓겨 자살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치적으로 영원히 죄인일 수밖에 없는 사람이 나와서 대통령을 하겠다고 큰소리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고인의 죽음을 매도했다'며 반발했다.



민주당 김 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때(지난 2002년) 경선을 치른 경쟁상대에 대한 미움도 없지 않겠지만 고인의 죽음마저 매도해야 하는지 인간적 비애를 느낀다"며 "전직 대통령의 죽음마저 매도ㆍ조롱하는 것이 박 후보의 인식, 새누리당의 수준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노무현재단도 논평을 내고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추모한 수많은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며 "무려 13번이나 당적을 옮겨 가장 추악한 정치인으로 꼽히는 철새정치인이 더러운 말을 입에 담느냐"고 따졌다.



노무현재단은 "불과 두달여전 국민통합을 내세우며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찾은 박근혜 후보는 고인이 된 전직 대통령에게 망언을 일삼는 자들을 선거운동에 활용하는 게 '박근혜식 국민통합'이냐"며 "박 후보는 잇단 막말과 망언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는 또 박근혜 후보의 기획담당특보인 김경재 특보는 전날 박 후보와 함께한 광주역 연설에서 영ㆍ호남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과거 'DJ(김대중)맨'으로서 민주당 최고위원을 지낸 김 특보는 "지금 안 아무개(안철수 후보)와 문 아무개(문재인 후보)가 공동정권 만든다는 것을 보니까 경남고ㆍ부산고 공동정권을 만들려고 하는 것 같다"며 "경남고ㆍ부산고 공동정권을 만들어봤자 광주와 호남에서는 아무 소용이 없다"며 말했다.



그는 "문재인도 부산에 가서 '(노무현 정권이) 사실 부산정권 아니냐'고 발언했다"며 "그런 사람이 여기서 표를 또 얻으면 우리를 오장육부도 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할 것"이라고도 했다.



나아가 "광주 사람들이 문재인, 안 아무개를 뽑는 것은 민주에 대한 역적이고 정의에 대한 배반"이라며 "정신 차려야 할 때"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