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며칠째 주차됐던 승용차 들여다보니, 여자 세명이…

13일 오후 1시께 충북 제천시 청풍면 단리 도로변에 주차된 아반떼 승용차에서 A(58·여)씨와 30대 두 딸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고 연합뉴스가 이날 전했다.



승용차 뒷좌석에서는 연탄재가 남은 화덕이 발견됐다. 경찰은 승용차 안에서 "아파트 채무와 사채 때문에 힘들다.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유서를 찾아냈다.



이들은 서울 등에 투자 목적으로 아파트를 구입했으나 경기 침체로 가격이 하락해 대출금을 제대로 상환하지 못해 고민했던 것으로 경찰은 전했다.



이들은 대출금을 갚기 위해 사채까지 끌어 쓰면서 빚더미에 오르자 가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서에는 "(지금 사는) 아파트를 정리해도 1천∼2천(만원)밖에 안 남는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가족은 지난 9일 경찰에 이들이 가출했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이들 모녀가 시세 차익을 위해 대출받아 아파트를 사들였으나 부동산 침체로 값이 하락하면서 빚더미에 오르자 비관해 동반 자살한 것으로 보고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