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관순 열사의 키가 169.7cm? 사실 알고 보니…

[사진=중앙포토]




우리가 알고 있는 유관순 열사의 키는 사실과 다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MBC가 13일 전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유관순 열사의 키는 169.7cm인데 사실은 이보다 18cm가 더 작다는 것이다.



유관순 열사의 키는 모든 공식적인 자료에 169.68센티미터로 기록돼 있다. 당시로서는 매우 큰 키이다. 1930년 당시 경성제국대학이 조사한 고등 보통학교 여학생의 평균 신장은 150.3cm. 유관순 열사가 또래보다 18센티미터 가량 크다는 이야기인데 그동안 한국 근대사의 미스테리였다.



조용진 박사(미술 해부학)는 "그 당시에 여자 키가 169, 170 가까이 된다는 것은 해부학적으로는 거의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고 말했다.

유관순 열사의 키에 대한 유일한 기록은 서대문 형무소의 수감기록증이다. 5척 6촌을 현재 단위로 환산한 것인데 국내 고증팀은 이 기록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를 위해 연구팀은 6천여 명의 수감자 중 신장이 기록된 수감자의 수형기록카드 2000여 장을 일일이 분석했다. 그 결과 유관순 열사의 수감기록증을 작성한 사람이 0자와 6자를 헷갈리게 썼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 사람이 쓴 6자는 동그라미 윗부분이 길었지만 유 열사 카드에 쓴 6자는 윗부분이 짧았다. 고해상 판독 결과도 6자가 0자, 즉 5척 6촌이 아닌 5척 0촌이며 환산하면 151.5 센티미터라는 것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