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녕' 건담광 남편, "건담 사는데 천만원…딸 돌반지도 슬쩍"

[사진=KBS 2TV `안녕하세요` 캡처]




건담을 모으기 위해 생활비까지 빼돌린 남편의 사연이 소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12일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건담을 수집하는 남편 때문에 고민을 하는 아내가 출연했다. 아내는 "집에 건담이 6백개 정도 있다. 천만 원 정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딸을 낳고 시아버님이 20만원을 주셨다. 나중에 알고 보니 아버님이 주신 돈은 200만원이었다. 나머지 돈은 건담을 사는데 썼다더라"고 전했다. 또 "딸의 돌 반지가 자꾸 없어지더라. 10개 중 2개가 남았을 때 도둑이 남편이라는 것을 알았다. 역시 건담을 사는 데 썼다"고 말해 주위를 충격케 했다.



심지어 아내는 사회복지사인 남편이 퇴근 후 건담 600개가 있는 방에 들어가 '기타 쳐라. 넌 베이스 쳐'라며 건담과 대화를 나누기도 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남편은 "아내의 고민이 잘 이해되지 않는다"며 아내와 건담 중 뭐가 중요하냐는 질문에 "엄마와 아빠 중 고르라는 질문과 같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