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내곡동 특검 수사기간 연장 거부

이명박 대통령이 12일 내곡동 사저부지 의혹 사건 특별검사팀(특검 이광범)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따라 특검팀은 14일로 수사를 마쳐야 한다. 대통령이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거부한 건 2003년 노무현 정부 시절의 대북송금 특검 때 이래 두 번째다.



특검 “수사에 큰 문제 없다”

 최금락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특검법이 정한 수사 범위 내에서 법적 결론을 내리기에 충분한 수사가 이뤄졌다고 판단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또 “(30일이었던) 수사기간이 (15일) 연장되면 수사 결과 발표(11월 29일)가 대선 기간 중 이뤄져 정치적 논란이 빚어질 가능성이 크고 엄정한 선거 관리와 국민들의 선택에도 악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고 했다.



 최 수석은 이어 “경제위기 상황에 대한 대처와 해외순방 준비와 시행, 예산 국회 대비 등 산적한 현안에도 불구하고 특검의 수사 요구에 성실히 임해 왔다”며 “수사기간이 연장될 경우 국정 차질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청와대는 하금열 대통령실장 주재로 관계 장관과 청와대 수석들의 회의에서 수사기간 연장 거부 입장을 정해 이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한다. 최 수석은 “이 대통령은 별 말씀 없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광범 특검은 “ (14일 수사기간이) 종결되는 등 여러 가지 경우의 수를 예상하고 수사했다. 중단됐다거나 좌절됐다고 해서 수사에 큰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특검팀은 14일 사법처리 대상자를 기소하면서 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