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호협회 “특임검사, 비하 발언 사과하라”

대한간호협회(회장 성명숙)는 검찰 간부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김수창 특임검사가 검찰을 의사에, 경찰을 간호사에 비유한 것에 대해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간호협회는 12일 발표한 성명서에서 “의사와 간호사는 상호 업무를 존중하는 파트너십이 필요한 동료이자 구성원”이라며 “김 특임검사가 간호사를 비하하는 비유를 서슴지 않은 것에 대해 전국 30만 간호사와 함께 실망감을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간호전문인으로서 지금까지 가져왔던 모든 간호사의 소명의식과 자긍심을 한꺼번에 무너뜨린 위험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김 특임검사는 전날 기자 간담회에서 “수사는 검사가 경찰보다 낫다고 해서 수사지휘를 하는 것 아닌가. 결과를 봐라. 의학적 지식은 의사가 간호사보다 낫지 않나”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