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경 흔드는 조희팔 커넥션

조희팔(55) 사기 사건에 대한 본격 수사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서울고검 김모(51) 검사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를 놓고 검경 갈등이 이어지면서다.



현 정권 실세도 관련자 거론
사건 본격 수사할 가능성

 조씨는 ‘단군 이래 최대 다단계 사기범’으로 불린다. 전국에 10여 개 피라미드업체를 차리고 의료기기 대여업으로 고수익을 낸다며 2004년부터 5년간 4만 명이 넘는 투자자를 모아 3조5000억원 규모의 돈을 가로챘다. 그는 경찰 수사가 본격화된 2008년 말 중국으로 밀항했다. 밀항 당시 경찰이 좌표까지 찍어줬다는 의혹과 함께 경찰 고위 간부와 정권 실세의 이름이 거론됐다. 이를 포함해 각종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를 진행했지만 큰 성과는 없었다.



 잠잠해지나 싶던 사건은 조씨 사건 수사 책임자였던 대구경찰청 권모(48) 총경이 조씨 등으로부터 9억원을 받은 의혹 때문에 올 초 파면되면서 다시 불거졌다. 경찰은 조씨 일당을 잡지 못했다는 이유로 권 총경에 대한 수사를 유보했다. 경찰은 지난 5월에는 “조씨가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당시 “지난해 12월 19일 중국 칭다오 위하이시의 한 호텔에서 심근경색으로 사망했다”며 장례식 동영상과 사망진단서를 공개했다.



  하지만 대구지검 서부지청은 그 무렵 중국 공안과 협조해 공범 강모(44)씨와 최모(55)씨를 국내로 압송해 조사했다. 김수창(50·연수원 19기) 특임검사가 당시 서부지청장이었다. 검찰은 또 “조씨 사망설이 의심스럽다”며 중국 공안에 조씨 사망에 대한 확인을 요청했다.



 발끈한 경찰도 이때부터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를 투입해 조씨 주변을 샅샅이 훑기 시작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씨 관련 계좌를 2000여 개 추적했다”며 “이 과정에서 김 검사의 비위 사실이 드러났다”고 전했다. 또 지난 9월 조씨 등에게서 향응을 받은 혐의로 대구경찰청 소속 정모(37) 경사를 구속했다. 정 경사는 조씨 사기 사건의 수사 담당자였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12일 “검경이 최근 조씨와 관련한 첩보를 경쟁적으로 확보한 것으로 안다”며 “고위 공직자나 정치인들의 비리가 드러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