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택 임대 절반은 월세

부동산 임대시장이 월세 중심으로 크게 바뀌고 있다. 12일 농협경제연구소가 내놓은 ‘국내 주택 임대시장 변화’에 따르면 1995년 주택 거주유형의 53.3%를 차지했던 자가주택 비율은 2010년(54.2%)에도 비슷한 수준이었다.



농협경제연구소 조사

 같은 기간 전세의 비중은 29.7%에서 21.4%로 감소했다. 반면에 임대 비중은 14.5%에서 21.4%로 높아졌다. 그 결과 주택 임대시장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0년 49.7%에 달했다. 전세금 대비 월세금의 비율을 나타내는 전월세 전환율은 2000년 14.0%에서 지난해 5월 9.9%로 낮아졌다. 이 연구소의 송두한 금융연구실장은 “전월세 전환율이 낮아졌다는 것은 월세 가격이 싸지고 전세 가격은 비싸졌다는 의미”라며 “이는 임대시장에서 월세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송 실장은 “1인 가구의 증가나 저금리 기조 지속 등도 월세 선호도를 높이는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