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렉서스, 확 바뀐 대형 세단 출시

12일 렉서스 ‘올 뉴 LS’ 출시 행사에서 나카바야시 히사오 한국도요타 사장(오른쪽)과 와타나베 다카시 렉서스 인터내셔널 부수석 엔지니어가 신차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한국도요타자동차]


도요타의 프리미엄 브랜드 렉서스가 5년 만에 확 바뀐 대형 세단 ‘올 뉴 LS’를 국내에 출시했다. 2006년과 2007년 각각 나온 LS 460과 LS 600hL을 차량 외관과 실내공간을 바꾸고, 엔진과 구동장치를 개선해 주행성능을 높였다.

5년 만에 … 부품 절반 새로 제작
차체는 구형보다 30㎜ 길어져



 12일 인천 잭니클라우스 골프장에서 열린 신차 발표 행사에서 나카바야시 히사오 한국도요타 사장은 “주요 부품 6000 개 가운데 3000 개를 완전히 새로 제작했다”며 “고급스러움과 안락함으로 렉서스의 명성을 이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차체는 구형보다 30㎜ 길어졌다. 12.3인치 LCD 디스플레이를 달았고, 장인이 38일간 67개 공정을 거쳐 만드는 ‘시마모쿠’ 목재를 운전대와 실내 마감재에 사용했다. 렉서스 최초로 사각지대 감지, 경보장치와 자동으로 하이빔을 켜고 끄는 오토매틱 하이빔 시스템을 채택했다. 하이브리드 모델인 ‘올 뉴 LS 600hL’은 세계 처음으로 안개등을 포함한 모든 외관 램프를 발광다이오드(LED)로 구성했다. 올 뉴 LS는 전부 도요타자동차 일본 다하라 공장 LS 전용 생산라인에서 만든다.



 국내에서는 휘발유 차량인 ‘올 뉴 LS 460’ 수프림·4륜구동·이그제큐티브 3개 세부 모델과 하이브리드카인 ‘올 뉴 LS 600hL’의 2개 세부 모델을 판매한다 ‘올 뉴 LS 460’은 362~380마력을 내는 4.6L 엔진을 달았다. 복합 연비는 L당 7.8~8.0㎞다. ‘올 뉴 LS 600hL’은 5.0L 8기통 엔진과 고출력 모터를 결합했으며 복합연비는 L당 10㎞다. 가격은 1억1160만~1억7930만원.



  엔지니어와 기술자 3000여 명이 6년간 450개의 시제품을 개발한 끝에 89년 렉서스 브랜드가 출범했다. 그 첫 모델이 LS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