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외국인에 증시 투자문 넓힌다

중국이 굳게 통제해 왔던 자본시장의 외국인 투자를 한층 완화하기로 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12일 중국이 자본시장 규제의 완화 조치에 나서 주식과 채권시장에 대한 외국인투자자의 접근 기회를 넓혀주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CSRC) 궈수칭 위원장은 “제18차 당 대회 개막식에서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이 밝힌 자본시장 개방 확대 정책에 맞춰 중국 정부는 금융시스템 개방을 가속화기로 했다”고 말했다.



중국내 투자 펀드 자유 입출금 한도
700억 위안서 2700억 위안으로

 후 주석은 당 대회에서 “중국 금융시스템 개혁을 한층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원론적인 언급을 했었다. 궈 위원장은 후속 조치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정부의 자본시장 개방 계획을 구체적으로 밝혔다. 그는 “현재 700억 위안(약 12조원)으로 묶인 역외 위안화의 자유 입출금 한도를 거의 네 배인 2700억 위안(약 48조원)으로 확대키로 했다”고 말했다. 역외 위안화 투자는 중국 기관투자가들이 홍콩에 개설한 중국 국내 투자용 펀드를 통해 적격 외국인투자가(QFII)들이 위안화로 중국 주식에 투자할 수 있는 제도를 말한다.



 이와 함께 외국인 기관투자가가 중국 국내 증시에 미 달러화로 직접 투자할 수 있는 한도도 추가로 확대된다. 궈 위원장은 “올 초 300억 달러(약 33조원)에서 800억 달러(약 88조원)로 확대했지만 한도가 차면 더 늘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1인당 투자 한도도 현재 10억 달러에서 50억 달러로 대폭 늘어난다.



 중국이 자본시장 개방을 확대하는 것은 18차 당 대회를 계기로 경기부양과 함께 국유기업에 몰려 있는 국부를 민간에 나눠주기 위한 조치로 풀이되고 있다. 중국경제 전문가인 전병서 중국경제금융연구소장은 “중국에선 국부의 70%가 국유기업 소유여서 이를 민간 분야로 돌리는 정책이 분배 정책의 핵심”이라며 “이를 위해선 증시를 부양해 국유기업의 주식을 민간에 분배해야 한다”고 말했다. 증시에 대한 외국인 한도 확대는 증시 부양과 더불어 외자를 유치해 경기를 띄우는 효과를 동시에 기대할 수 있다.



 중국 상하이 증시의 주가지수는 절정기였던 2007년에 비해 3분의 1 수준으로 떨어져 있다. 중국은 2002년 11월 외국인투자자에게 중국 내국인 투자전용 시장(A주식)을 처음 개방했지만, QFII를 선정해 매우 제한적인 범위에서 투자를 허용해 왔다. 외국인 투자전용 시장(B주식)도 운영해 왔으나 상장 종목이 많지 않아 투자가 활발하지 않았다. 한국에 설정된 중국 투자펀드는 주로 홍콩 증시에 상장한 중국 기업(H주식)에 투자한 게 많지만 일부 QFII 자격을 얻어 중국 본토 주식에 직접 투자한 것도 있다.



QFII ‘적격 외국인투자가(Qualified Foreign Institutional Investors)’를 의미한다. 외국인 기관투자가들이 중국 국내 증시에 투자하려면 증권감독관리위원회(CSRC)로부터 QFII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 자격을 받은 외국인투자자는 투자 이익을 달러로 송금할 수 있으나 증권당국의 심의를 거쳐야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