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 안팎 하이일드 채권 수익률, 사상 최저 6%대로 떨어져

채권에만 돈이 몰리는 게 ‘로컬’한 현상은 아니다. ‘글로벌’하다. 12일 동양증권에 따르면 전 세계 펀드 자금 가운데 올 들어 지난달 말까지 채권형 펀드에 들어온 돈은 3805억 달러다. 같은 기간 주식형 펀드에서는 1166억 달러가 빠져나갔다.



자금 쏠림에 수익률 주저앉아
일부 투자사 “손 떼야 할지 고민”

 특히 하이일드(고위험·고수익) 채권에 자금이 쏠렸다. 지난달 말까지 하이일드 채권펀드에 몰린 전 세계 펀드 자금은 775억 달러에 이른다. 미국 채권펀드에 유입된 돈(2048억 달러)보다 절대 규모는 작지만 증가세가 가파르다. 김후정 동양증권 연구원은 “미국 채권펀드는 전 세계 채권펀드 시장의 60%를 차지하고 있지만 올해 들어온 자금 비중은 50%에 그친다”며 “반면에 하이일드 채권펀드 시장 비중은 10%인데 연초 이후 들어온 자금 비중은 23%에 이른다”고 말했다. 하이일드 채권으로 돈이 몰리는 건 다른 채권의 수익률이 낮기 때문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제로금리 정책이 장기화되면서 미 국채 금리는 사상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사자’는 사람이 많으면 물건값은 오르게 돼 있다. 채권 가격과 금리(수익률)는 반대로 움직인다. 하이일드 채권이 인기를 끌면서 수익률은 주저앉았다. 역사적으로 하이일드 채권의 평균 수익률은 10% 안팎이다.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로 2009년엔 20%에 육박하기도 했다. 그런데 최근엔 6% 선으로 떨어졌다. 대표적인 하이일드채권 지표인 ‘바클레이스 미국 회사채 수익률’은 9월 중순 사상 최저치(6.15%)를 기록하기도 했다.



 하이일드 채권 수익률이 높은 건 위험하기 때문이다. 투자 위험은 크게 두 가지다. 먼저 금리 상승 위험이다. 금리가 오르면 위험한 하이일드 채권에 투자하느니 조금 수익률은 낮지만 안전한 국채가 낫다는 투자자가 늘어난다. 최근 경제 상황을 보면 전 세계적으로 금리를 올리기가 쉽지 않은 터라 이 위험에 대해선 대부분의 투자자가 우려하지 않는다.



 두 번째이자 가장 큰 위험은 부도다. 채권을 발행한 회사가 부도나면 채권은 휴지 조각이 된다. 경제가 더 침체된다면 더 많은 하이일드 채권이 부도날 수 있다. 현재 하이일드 채권 부도율이 높은 편은 아니다. JP모건에 따르면 2009년 말 10%를 웃돌던 하이일드 채권의 부도율(채권 규모 기준)은 계속 떨어져 올 9월엔 3% 밑으로 내려갔다. 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에 따르면 지난 십수 년간 하이일드 채권의 부도율은 평균 3.5% 수준이다.



 그러나 올 들어 부도율은 소폭이지만 오르고 있다. 모건스탠리에 따르면 하이일드 채권 발행 기업의 채무액은 6월까지 1년간 7.2% 증가했다.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지난달까지 신용등급을 강등한 기업 수는 신용등급을 상향한 기업 수를 45% 웃돌았다. UBS웰스매니지먼트의 토니 로스 애널리스트는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하이일드 채권에서 손을 떼야 할 시기인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