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촌상, 남아공 ‘투투 결핵센터’

종근당고촌재단(이사장 김두현)은 제7회 고촌상 수상자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데스몬드 투투 결핵센터’(사진)를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센터는 결핵 분야 연구단체로 , 남아공 보건의료환경을 개선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시상식은 13일 오전 10시(한국시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리는 제43차 국제 항결핵 및 폐질환 연맹 세계총회에서 진행된다. 상금 포함 총 10만 달러(약 1억1000만원)가 지원된다. ‘고촌상’은 종근당 창업주 고촌 이종근 회장이 설립한 종근당고촌재단과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결핵퇴치 국제협력사업단이 2006년 공동 제정한 상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