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3분기 경제성장률 -3.5%

일본 경제가 3개 분기 만에 다시 마이너스 성장세로 돌아섰다. 중국과의 영토분쟁 및 유럽 재정위기로 수출이 급감한 게 악영향을 미쳤다. 수출이 부진하자 기업들은 설비투자를 줄여 경제를 더 어렵게 만들었다.



 일본 내각부는 12일 지난 3분기(7∼9월)의 실질 GDP(국내총생산)가 전기 대비 0.9%, 연율로는 3.5%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전기와 비교해 수출이 5%, 설비투자는 3.2%, 개인소비는 0.5% 각각 감소했다.



 이는 일본 경제가 하강 국면에 들어섰음을 확인시켜 준 것으로 풀이된다. 내각부는 지난 6일 경기 기조가 2011년 5월 이후 16개월 만에 하강 국면에 진입했다고 진단한 바 있다. 지난해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 복구를 위해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면서 공공투자가 4% 증가했으나 경기 후퇴를 막지 못했다.



 향후 전망도 비관적이다. 유럽 재정위기가 지속되고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대립으로 수출 환경이 계속 어둡기 때문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달 초 전망에서 일본 경제가 올해 2.2%, 내년에 1.2%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실제 성장은 여기에 못 미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