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녀 간식거리 고민이라면

설기현 선수의 아내 윤미씨와 인웅·여진 남매가 환하게 웃고 있다.
“벨기에는 디저트 문화가 발달돼 있어서 식사 후에는 어른아이 할 것 없이 함께 초콜릿과 과일 같은 디저트를 먹어요. 저희도 자연스럽게 인웅이가 어렸을 때부터 초콜릿을 줬어요.” 인천 유나이티드FC 설기현 선수의 아내 윤미(33)씨는 남편을 따라 벨기에와 영국 등 유럽에서 10년 가까이 살았다. 아들 인웅(11)군과 딸 여진(9)양도 유럽에서 태어나고 자라, 어릴 때부터 초콜릿을 즐기는 유럽의 문화를 익혔다.



우유 넣어 단백질·칼슘 더한 초콜릿, 에너지 보충에도 좋아요

간식으로 과자 대신 과일과 초콜릿 챙겨줘



 윤씨는 아이들에게 과자를 주지 않는다. 대신 과일이 떨어지지 않도록 장을 본다. 그 다음으로 챙기는 것이 바로 초콜릿이다. “아이들의 활동량이 워낙 많다 보니 초콜릿이 잘 맞는 간식이죠. 아이들 아빠에게 배운 건데, 운동 후 열량 소비가 많을 때 초콜릿을 간식으로 먹으면 에너지 보충이 도움이 된데요.”



 윤씨는 인웅이가 축구 경기를 갈 때면 가방에 초콜릿과 물 한 병을 꼭 챙겨준다. “아이들에게 좋은 것만 먹이고 싶다”는 윤씨는 초콜릿을 고를 때도 자신만의 엄격한 기준이 있다. 믿을 수 있는 재료를 썼는지, 맛은 좋은지 등을 꼼꼼하게 살핀다. 아이들에게 주기 전엔 반드시 자신이 먼저 먹어본다.



인천 유나이티드FC의 설기현 선수.
 수제 초콜릿이 발달한 벨기에에 살 때는 주로 초콜릿 전문점에서 파는 수제 초콜릿을 샀다. 전문점에 가지 못할 때는 마트에서 구입했는데, 이때 알게 된 것이 ‘킨더초콜릿’이다. 초콜릿 종류가 워낙 다양해 무엇을 살야 할 지 몰랐던 윤씨는 엄마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은 제품을 추천받았는데 그것이 ‘킨더초콜릿’이었다. “많은 엄마들이 선택하는 초콜릿이라면 어딘지 믿음이 가잖아요. 패키지의 예쁜 디자인도 마음에 들었죠.”



 킨더를 사 집에 간 윤미씨는 평소처럼 먼저 맛을 봤다. 부드러운 식감과 진한 우유의 맛과 향이 만족스러웠다. “우유가 많이 들어간 초콜릿이라 아이들에게 좋은 단백질과 칼슘이 함유돼 있다고 하더라고요. 직접 먹어보니 풍부한 우유맛이 나 믿을 수 있었죠.” 인웅이와 여진이도 “우유 맛이 난다”며 좋아했다. 이후, 마트에 장을 보러갈 때마다 아이들이 킨더초콜릿 앞에서 눈을 반짝여 자주 사줬다. 흰 우유를 좋아하지 않는 인웅이도 킨더초콜릿을 좋아했다. 윤씨는 깔끔한 맛과 높은 우유 함량, 초콜릿 바 크기가 가장 마음에 들었다. 낱개 포장이 돼 있어 보관이 편리하고 아이들에게 주는 수량을 정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윤씨는 하루에 2~3개 정도 먹였다.



유럽서 인기 많은 ‘킨더초콜릿’ 국내 출시



 윤씨처럼 한국의 부모들은 자녀의 간식을 고를 때 영양과 성분을 가장 먼저 고려한다. 이탈리아 제과전문업체 페레로 그룹이 매일아 이닷컴과 함께 만 3세부터 12세까지 자녀를 둔 부모 201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5%가 초코릿을 아이 간식으로 선호하지 않으면서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응답자의 96%는 영양과 성분을 고려해 개발된 어린이를 위한 초콜릿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콜릿을 구매할 때 고려하는 기준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80%가 ‘영양 및 성분’을 꼽았다. ‘영양과 성분을 고려한 어린이 초콜릿이 있다면 간식으로 먹일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96%가 ‘그렇다’고 답했다. 더욱이 자녀에게 초콜릿을 아예 주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 중 82%가 ‘어린이를 위한 초콜릿은 구매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사실 아이들에게 무조건 초콜릿을 주지 않는 것은 어렵다.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가면 자연스레 초콜릿을 접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어린이를 위한 초콜릿 ‘킨더’가 지난 달, 국내에 출시됐다는 소식은 아이들 뿐 아니라 부모에게도 반가운 소식이다.

 

어린이를 위한 ‘킨더초콜릿’.
 한국에 돌아온 후 한동안 킨더초콜릿을 구하기 어려웠던 윤씨와 아이들도 마찬가지다. ‘킨더초콜릿’은 1968년 유럽 베이비 붐 세대의 특별한 영양 간식으로 시작돼 까다로운 엄마들을 만족시키고 아이들 입맛을 사로잡았다. 지금은 세계적으로 사랑을 받고 있는 대표적인 어린이 초콜릿이다. 우유 함량이 총 33%로 단백질과 칼슘을 함유하고 있다. 또한 기존 밀크 초콜릿보다 맛이 부드러운 게 특징이다. 개별 패키지로 구성돼 원하는 만큼 양을 조절해 나누어 줄수 있고 외출 시에도 휴대가 용이하다. 전국 대형마트 및 편의점에서 판매한다.



<송정 기자 asitwere@joongang.co.kr/사진=킨더초콜릿>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